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가연, 사토미에 1라운드 서브미션 패

최종수정 2014.12.14 22:20 기사입력 2014.12.14 22:10

댓글쓰기

송가연[사진=김현민 기자]

송가연[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미녀 파이터' 송가연(20·팀원)이 2연승에 실패했다.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14일 열린 '로드FC 020' 여자 아톰급 경기에서 일본의 사토미 타카노(24)에 서브미션으로 졌다. 1라운드 4분29초에 기무라룩을 허용, 팔이 안쪽으로 꺾어 올라갔다. 팔꿈치 등에 치명상을 입을 수 있는 기술에 주심은 바로 경기를 중단했다.

송가연은 초반부터 밀렸다. 상대의 저돌적인 쇄도에 맞받아치지 못하면서 코너에 몰렸고, 이내 테이크다운을 당했다. 별다른 충격을 입지 않고 바로 일어났지만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사토미의 안면에 스트레이트와 훅을 적잖게 꽂았지만 뒤에서 허리를 잡혀 다시 한 번 테이크다운을 내줬다. 이어진 그라운드 승부에서 송가연은 사토미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두 다리에 목을 졸렸고, 이내 기무라룩으로 패할 위기를 맞았다. 양손을 부여잡고 허리를 돌려가며 가까스로 위기를 모면했지만 상대의 관절 기술 세례는 계속됐다. 결국 1라운드가 끝나기도 전에 기무라룩을 허용, 서브미션으로 패했다.

이로써 송가연의 프로 전적은 1승 1패가 됐다. 그는 지난 8월 '로드FC 17' 메인 이벤트 경기에서 일본의 야마모토 에미(33)를 1라운드 2분23초 만에 TKO로 꺾은 바 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