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 삼성 '빅딜' 통합TF 구성…팀장엔 심경섭·김희철

최종수정 2014.12.14 10:58 기사입력 2014.12.14 10:58

댓글쓰기

심경섭 (주)한화 대표

심경섭 (주)한화 대표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최근 삼성과의 빅딜을 성사시킨 한화그룹이 시너지 극대화를 위한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다.

한화그룹은 오는 15일자로 삼성의 기업문화를 존중하고, 우수인재보호와 조속한 안정화, 합병 이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기계·방산부문과 유화부문으로 구분해 PMI (post-merger integration, 합병 후 통합)TF를 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한화그룹은 지난달 26일 삼성테크윈과 삼성종합화학 등 삼성그룹의 4개 계열사를 1조9000억원에 인수하는 자율빅딜을 실시했다.

이번 PMI TF에서 기계·방산부문은 ㈜한화 심경섭 대표이사가 팀장을 맡고, 유화 부문은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이사가 팀장을 맡는다.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

김 대표는 한화솔라원과 한화큐셀의 통합으로 12월 말 한화큐셀 대표이사를 사임하고 한화그룹 유화사업전략본부장을 맡게 된다.
PMI TF 사무실은 장교동 한화빌딩에 위치해 있으며, 내년 초부터 PMI작업을 시작해 기업 결합 신고 등 모든 과정을 마치고 인수대금을 납입하면 딜은 내년 상반기 중에 종료될 예정이다

기계·방산부문 PMI 팀장인 심경섭 대표이사는 “한화그룹은 ‘혼자 빨리’보다는 ‘함께 멀리’라는 김승연 회장의 사회공헌 철학을 가지고 한번 맺은 인연을 소중히 여겨 쉽게 져버리지 않는 기업문화가 이어지고 있으며, 특히 임직원에 대한 신뢰, 소통을 중시하는 경영철학을 기반으로 회사를 운영해 왔다”며, “새 가족이 될 삼성4개 계열사 임직원에 대한 존중과 믿음, 그리고 안정적 고용승계를 약속한다”고 밝혔다.

또 유화부문 팀장인 김희철 대표는 “이번 딜을 통해 기계?방산, 유화부분에서 국내 1위에 도달했지만 이에 만족하지 않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삼성과 한화 임직원들이 더욱 협력할 것”이라며, 향후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한화그룹은 이와 함께 삼성4개 계열사 PMI TF의 향후 운영방안을 밝혔다.

먼저 고용과 관련해 한화는 직원 100% 고용승계 및 처우 복리 현재 수준과 동일하게 유지한다고 밝혔다. 또 현 임원진을 최대한 유임시킬 계획이다.

한화 측은 "이번에 한 가족이 되는 삼성계열사는 한화와 다른 사업을 영위하고 우수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한화는 현 경영진을 포함한 삼성4개사 임직원들의 역량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면서 "또한 삼성4개사의 경쟁력을 유지함과 동시에 발전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사업을 가장 잘 아는 임직원들을 중용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향후 4개 계열사는 완전히 독립적으로 경영될 예정으로 이에 따라 정년 및 급여, 복지 등 각종 처우도 현재와 동일하게 그대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한화 측은 설명했다. 따라서 근무조건의 변화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사업과 관련, 한화는 기계·방산부문에서 삼성테크윈의 CCTV 등 민수사업 적극 확대, 발전시킬 계획이다.

한화는 삼성테크윈이 영위하고 있는 각각의 사업군을 향후 그룹의 성장동력으로 육성시킬 수 있는 주요 사업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개별 사업에 대한 확대 의지가 있었기에 테크윈 인수에 적극적으로 나섰다는 설명이다.

한화 측은 "삼성테크윈의 CCTV 등 민수사업 부문들은 오랜 사업경력과 그를 바탕으로 축적된 최고의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향후 시장의 성장과 실적 개선이 전망되고 있기 때문에 민수사업 별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 1등 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그간 한화에서 부족했던 삼성테크윈이 보유한 영상처리, 정밀제어 등의 역량과 삼성탈레스가 보유한 전자, SW 등의 역량들을 통해 향후 기술적인 시너지가 크게 기대되는 바 민수사업의 축소나 매각 계획은 없다"고 못박았다.

유화부문은 한화그룹의 핵심사업으로 통합 후 글로벌 화학기업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한화 측은 "석유화학 사업은 한화그룹의 과거이자 현재이며 미래임. 그룹의 실질적인 성장을 이끌어 온 핵심사업이었고, 앞으로도 한화그룹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사업으로 더욱 성장시킬 것"이라며 이번 경영권 인수를 통해 삼성종합화학과 삼성토탈이 함께하게 됨에 따라 향후 그룹 내에서 석유화학부문의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이번 경영권 인수를 통해 석유화학 부문 국내 1위에 오르는데 만족하지 않고 국내 1위가 아니라 세계 톱 5안에 들어간다는 비전을 실현할 계획으로 이를 위해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방침이라고 한화 측은 밝혔다.

한화 측은 "삼성토탈은 아무 것도 없는 충남 대산의 황무지에 임직원들이 맨손으로 일궈냈으며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하고 현재의 우량한 석유화학사로 성장시켜 온 저력이 있다"며 "이와 같은 임직원들의 능력에 뛰어난 운영 노하우 등 벤치마킹을 통해 한화에 접목할 수 있는 부분들이 많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한화 측은 시너지 발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화는 이번에 삼성계열사를 인수하는 것이 아니라 삼성4개 계열사와 한화가 갖고 있는 장점을 합쳐 시너지를 극대화 하는 계기라고 생각하고 삼성 임직원들의 발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화 측은 "한화는 ‘신용과 의리’라는 한화정신 아래 사람을 가장 중시하는 인간존중의 기업문화를 가지고 있기에 이번에 인수되는 삼성계열사 임직원들을 신뢰하고 예전처럼 최고의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과거 한화케미칼, 한화생명 인수에서 보여지듯, 한화는 M&A를 통해 성장해 왔었고 성공적으로 통합하고 경영성과를 제고한 경험이 있고, 이를 바탕으로 삼성계열사들은 한화그룹 내에서, 제조부문의 주력 계열사가 될 것이며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로 그룹의 성장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