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만 짓던 시대는 끝났다…건설사들, 상가·호텔 운영까지 나서

최종수정 2014.12.14 18:18 기사입력 2014.12.14 18:18

댓글쓰기

부동산 침체에 앞다퉈 상가 분양 등 사업 다각화
경기 동탄2신도시 '동탄2 카림 애비뉴' 홍보관 내부 모습. 투자자들이 마지막 분양 물량을 잡기 위해 분양 상담을 하고 있다.

경기 동탄2신도시 '동탄2 카림 애비뉴' 홍보관 내부 모습. 투자자들이 마지막 분양 물량을 잡기 위해 분양 상담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 부동산 경기 침체로 건설사들이 주택시장 바깥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최근 대형 건설사들이 주 수입원이었던 아파트·오피스텔 뿐만 아니라 상가·호텔·지식산업센터 등을 앞다퉈 선보이는 추세다. 또 단순 시공에서 더 나아가 호텔이나 단지 내 상가 운영에 직접 나서는 건설사도 늘고 있다.

특히 지식산업센터에 대형 건설사들의 진출이 두드러진다. 과거 지식산업센터 시공은 중견 건설업체가 주를 이뤘으나 최근 몇 년 간 현대·포스코·대우건설 등이 이 분야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는 것이다. 이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이 송파 문정지구에 분양중인 '송파 테라타워 2'는 앞서 지난 6월 3-1블록에 분양한 '문정역 테라타워'
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송파구 문정 미래형업무지구에 위치한 이곳은 문정역 4번 출구와 지하로 연결되며 지하철3·8호선 환승역인 가락시장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있다. 지하4층~지상 17층, 연면적 14만3730㎡ 규모로 조성된다.

GS건설이 서울 강서구 가양동에 분양하는 '한강 자이타워'도 관심을 끈다. 공진초·중교 교차로 사거리 코너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고 배후수요 역시 풍부하다. 연면적 9만9647㎡에 지하 2층부터 지상 12~15층의 트윈타워 건물 규모며 지하철 9호선 가양역과 양천향교역의 더블역세권에 위치해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교차로나 대로변에 위치한 지식산업센터나 상가는 배후수요 유입에 유리하고 접근성이 수월해 높은 임대수익과 프리미엄까지 기대할 수 있어 경쟁이 치열하다"고 설명했다.

최근에는 건설사들의 상가 분양 열기도 뜨겁다. IS동서는 '더블유(W)' 단지 내 상가인 '더블유 스퀘어' 분양에 나선다. 이 상가는 지하 1층~지상 2층으로 연면적이 9만8000㎡로 지상 2층에는 약 12m의 광폭테라스를 설치하고 1층에는 이벤트 광장도 마련된다. GS건설도 위례자이 아파트 단지 내 상가를 분양중이다. 지상 1~2층 전용면적 31~45㎡ 11개 점포로 이뤄져 있다. 2층엔 테라스공간이 마련된다. 대우건설은 중앙푸르지오 단지 내 상가를 분양중이다. 이 상가는 지하1층~지상2층에 중소형 점포 156실로 구성된다. 도보 접근성이 좋은 트랜짓몰과 연계되는 유럽형 스트리형 상가로 꾸며진다.

시공과 분양 뿐만 아니라 직접 운영에 나서는 건설사들도 눈에 띈다. 호반건설과 요진건설산업은 단지 내 상가를 직접 운영할 예정이다. 호반건설은 지난해 판교 아브뉴프랑의 인기에 힘입어 경기 광교신도시에서도 '아브뉴프랑 광교'를 선보이고 직접 운영까지 맡는다. '아브뉴프랑 광교'는 연면적 8만914m²에 지하 1층~지상 2층으로 구성되는 상업시설이다. 요진건설산업도 경기 고양식 백석동 '요진Y시티' 단지 내 상가에 대해 직접 운영·관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호텔 운영 사업에 참여한 건설사도 있다. 대림산업은 지난 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비즈니스호텔 'GLAD(글래드)' 호텔을 개장했다.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 들어선 이 호텔은 총 319실로 구성됐다. 객실 중에는 한국의 전통적인 주거방식을 체험해 볼 수 있는 '헤리티지 온돌' 객실과 간단한 조리시설 및 식사 테이블 세트가 갖춰진 '글래드 하우스'등이 마련됐다.

금강주택은 27홀 규모의 국내 첫 브리티시 골프장인 '금강센테리움CC'를 운영중이다.

이외에도 현대산업개발은 고급형 도시형생활주택을 선보인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고급 주택가에 들어서는 '한남아이파크 스위트 279'는 지하 7층~지상 18층 1개동, 전용 45~113㎡ 280가구로 이뤄진다. 이 가운데 270가구가 전용면적 45~49㎡의 중소 고급형 도시형생활주택이고, 나머지 10가구는 전용면적 77~113㎡의 펜트하우스로 설계됐다.

업계에 따르면 이러한 상가·지식산업센터 등 수익형부동산은 입지에 따라 조금씩 다르나 대체로 분양 성적이나 계약률이 양호한 편이다. 서울 송파구 문정지구에서 분양된 'H-Street'는 조망이 가능한 테라스형 스트리트 상가로, 지난해 11월 분양을 시작해 5개월 여만에 100% 계약을 완료했다. 지식산업센터의 경우 지난 3월 입주를 시작한 연면적 17만5264㎡, 지하 4층~지상 26층 규모의 서울 '독산동 현대지식산업센터'는 현재 계약률이 90%를 넘어선 상태다.

실제 반도건설이 지난 10월 분양에 나선 '카림 애비뉴' 상가는 주상복합 아파트와 함께 상가 일반분양분 389개 점포가 보름 만에 100% 계약이 완료되기도 했다.

장경철 부동산센터 이사는 "단 한 건의 유찰도 없이 100% 분양되는 상가나 지식산업센터 등이 속출하면서 대형 건설사들이 잇따라 분양에 나서고 있다"며 "부동산 경기와 주택시장 침체로 어려워진 건설사들이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수익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곳으로 눈을 돌리면서 사업 다각화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