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중일 외교장관회담 해 넘기나...외교부 "개최 위해 노력중"

최종수정 2014.12.12 10:40 기사입력 2014.12.12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우리 정부가 개최를 적극 추진해온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담이 연내에 개최되기 어려울 전망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2일 보도했다.우리 정부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개최에 적극성을 보이고 있지만 3국간 조율이 쉽지 않아 연내 개최가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요리우리신문은 3국 회담 의장국(순회)인 한국의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가 지난 2∼3일 중국, 7∼8일 일본을 각각 비공식 방문해 협의했지만 중국 측이 '역사문제 등에 대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대응을 14일 중의원 선거 후에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소극적인 자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내년 1월 3국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할 방침이라고 소개했다.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10일 베이징에서 열린 양국 정상회담 때 연내에 3국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할 필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미얀마 네피도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를 공동 주재하면서 "지난 9월 서울에서 한중일 3국 고위관리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머지않은 장래에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이 개최되고, 이를 토대로 한중일 3국 정상회담도 개최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8일 제7차 세계정책회의(WPC) 기조연설에서 "동북아 다자협력을 위해서는 독특한 역할과 위상을 가지고 있는 한국과 중국, 일본이 우선 힘을 합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한국 정부는 가까운 시일 내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을 기초로 3국간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을 해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정해진 것은 없다.우리 정부는 3국 외교장관 회담 개최를 위해 적극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베 총리의 압승이 점쳐지고 있지만 일본에 중의원 선거가 있고, 중국이 소극적이라는 것은 미뤄 짐작할 수 있어 이런 관측이 나온 것 같다"면서 "우리 정부가 내년에 회의를 열겠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9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을 물은 데 대해 "우리는 가급적 이른 시기에 개최됐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