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라 명지대 퀸카 시절'에 친오빠 "인기 많았는데 실속 없었다" 폭로

최종수정 2014.12.11 17:00 기사입력 2014.12.11 17:00

댓글쓰기

보라 [사진=티브이데일리 신정헌 기자, KBS2 방송캡처]

보라 [사진=티브이데일리 신정헌 기자, KBS2 방송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보라 명지대 퀸카 시절'에 친오빠 "인기 많았는데 실속 없었다" 폭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걸그룹 씨스타 보라의 명지대 퀸카 시절 영상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친오빠 윤재석 씨의 발언에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라 명지대 퀸 시절'이란 제목으로 동영상이 공개돼 새삼 화제가 됐다.

공개된 영상은 보라의 KBS2 '도전 황금사다리' 출연 모습으로, 미모와 재능을 겸비해 인기를 모았다. 또한 지금과 같은 까무잡잡한 피부와 환한 미소로 퀸카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와 함께 과거 보라의 친오빠 윤재석 씨의 발언도 재조명되고 있다.

윤재석 씨는 과거 KBS2 '청춘불패2'에 출연해 "보라가 학교 다닐 때 예뻐서 남자친구들한테 인기 많지 않았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이에 대해 "보라가 인기는 많았는데 남자친구는 없었다. 실속이 없었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보라의 명지대 퀸카 시절 모습을 접한 네티즌은 "보라, 명지대 퀸카다운 미모다" "보라, 명지대 시절 귀여웠네" "보라, 명지대 다닐 때랑 지금이랑 변함없는 미모" "보라, 명지대 때 모습 보니 더 매력적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