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서 기조연설

최종수정 2014.12.11 09:13 기사입력 2014.12.11 09:13

댓글쓰기

조명우 행정부시장, GCF 지원계획 및 협력방안 발표… 대기업 등 GCF사업 참여 적극 지원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제20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UNFCCC COP 20)가 페루 리마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조명우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녹색기후기금(GCF) 유치도시인 인천시의 GCF 지원계획 및 GCF와의 협력방안에 대해 기조연설을 했다.

11일 인천시에 따르면 9일 오후(현지시간) COP 회의장내 Maranga Room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인천시와 GCF가 공동으로 처음 마련한 행사로 기후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하는 도시들의 실천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GCF의 우세니오 나쿨리마(Ousseynou Nakoulima) 국가프로그램 국장의 축하 인사에 이어 조명우 부시장은 GCF 초기지원 과제와 협력사업에 대해 발표했다.

조 부시장은 한국의 뛰어난 ICT기술을 이용해 GCF 사무국을 스마트 오피스로 구축, 인천 송도에서 많은 국제회의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인적자원 공급을 위해 인하대, 인천대 등 지역대학과 글로벌 국제대학들 간 협력해 기후변화, 녹색기후금융, 국제기구, IT 등 GCF관련 전공과정을 공동으로 운영하고 인턴이나 우수인력을 GCF 사무국에 근무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재 GCF의 초기재원이 미국, 일본, 독일 등 선진국에서 순조롭게 공여가 이뤄져 100억불 정도 달성했지만 향후 민간부문의 참여가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대응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는 인식하에 우리나라 대기업들의 GCF 사업 참여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GCF와의 협력사업와 관련해서는 ▲수도권매립지의 메탄가스를 이용한 발전시설과 에코타운 건설 등 에너지 재생사업 ▲송도 국제도시의 저탄소·친환경도시, 유비쿼터스 도시,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및 워터프런트사업 ▲시민사회단체와 함께하는 몽고조림사업 ▲100%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위한 덕적도 에코아일랜드사업 등 인천의 모범적인 사례가 앞으로 개발도상국의 GCF사업으로 이행될 수 있다고 설명한 뒤 인천시와 GCF가 협력해 이런 사업들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은 매년 연말 당사국총회(COP)를 개최하는데 올해는 제20차로 지난 1일 개막해 12일까지 남미의 페루 리마에서 열린다. 전 세계 196개 협약당사국 정부대표, 국제기구, 민간단체 대표, 언론 등 약 1만2000명이 참가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