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주홍 의원,“수협공판장 수산물 31.7%가 수입산”

최종수정 2014.11.30 15:27 기사입력 2014.11.30 15:27

댓글쓰기

"올해 10월 기준, 1만 8182톤 수입산 취급"

황주홍 의원

황주홍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수협공판장에서 취급하는 수산물 31.7%가 수입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전남 장흥 영암 강진)이 30일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까지 수협공판장에서 취급한 총 5만 7357톤의 수산물량 가운데 31.7%에 달하는 1만 8182톤의 수산물이 외국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으로는 629억 9400만원에 달한다.

이는 작년 말 전체 물량 7만 1531톤 대비 수입산이 2만 2436톤(793억 9600만원)으로 31.4%였던데 비해 비중이 다소 증가한 것이다.

1천톤 이상 품목별로는 명태(2956톤-러시아산)가 가장 많았고 포장 바지락(1835톤-중국), 고등어(1199톤-노르웨이, 중국)순으로 많았다. 작년말 기준으로는 명태 베링(2987톤-러시아), 포장 바지락(2224톤-중국), 고등어(1212톤-중국, 노르웨이), 갈치(1174톤-중국, 세네갈), 꽁치(1004톤-대만) 순이었다.
30억 이상 금액별로는 낙지(57억 6700만원-중국)가 가장 많았고 명태(47억 6500만원-러시아), 갈치(42억 3600만원-세네갈, 중국), 새우(40억 9600만원-러시아), 포장 바지락(39억 6800만원-중국), 고등어(31억 4000만원-노르웨이, 중국), 새우살(30억 7300만원-중국) 순으로 뒤를 이었다.

작년말 기준으로는 낙지(64억 4100만원-중국), 갈치(63억 4200만원-중국,세네갈), 포장 바지락(49억 1000만원-중국), 명태 베링(41억 9300만원-러시아), 새우(39억 3700만원-중국,베트남), 새우살(34억 9700만원-중극,베트남), 명태(33억 6700만원-러시아), 고등어(31억 6700만원-중국,노르웨이) 순이었다.

황 의원은 “어민 보호를 위해 국내산 취급 비중을 더욱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