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식약처, 김장 관련 위생불량 업체 160곳 적발

최종수정 2014.11.27 09:13 기사입력 2014.11.27 09: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김장철을 맞아 고춧가루와 젓갈류, 김치류 제조업체 2466곳을 점검한 결과 위생관리가 불량한 160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 3일부터 14일까지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건강진단을 실시하지 않은 업체가 32곳, 시설기준 위반 29곳,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27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17곳, 표시기준 위반 21곳, 자가품질 검사의무 위반 16곳, 무신고 영업 등이다.

식약처는 또 농협중앙회와 업무협약 일환으로 지난달 20~30일 우리나라 고추의 주생산지 9개 지역의 마른고추에 대해 잔류농약 합동 실태조사를 진행, 30건 모두 농약잔류허용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 계절별로 국민들이 많이 먹는 식품 등을 제조하는 업체에 대한 지도와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업체의 위생관리 수준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