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핵협상 타결시한 임박…전망은 불투명

최종수정 2014.11.23 14:47 기사입력 2014.11.23 14: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오는 24일(현지시간)로 예정된 이란 핵협상 타결 시한을 앞두고 핵협상 당사국간의 의견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 보도했다.

이란과 주요 6개국(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독일, 중국)은 24일 이란 핵협상 타결시한을 앞두고 지난 19일부터 오스트리아 빈에서 릴레이 비공개 회담에 한창이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만나 햅협상 타결을 위한 사전 설득에 나섰지만 성과가 미미했다. 케리 장관은 대화 직후 "우리는 최선을 다했고 조심스레 접근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견 차가 크다"고 말했다.

독일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도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을 만난 직후 "지금까지의 협상은 꽤 건설적이지만 많은 측면에서 입장차가 크다"고 입장을 밝혔다.

유럽 외교가에서는 "24일 핵협상이 성공할 가능성은 매우 적다"는 비관적인 견해도 흘러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외교관은 "이란이 마음을 움직이기 전 까지는 협상 타결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이란 측 소식통도 "아직 이견이 크다"며 "이젠 정치적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협상장 주변에서는 지난 1년간 협상 당사국의 요구 조건은 남김없이 테이블에 올라온 상황인만큼 실무적인 조율보다는 정치적 결단만 남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타결 시한이 얼마 남지 않은 터라 물리적인 시간으로 볼 때 포괄적인전면 타결보다는 시한 재연장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란과 주요 6개국은 지난해 11월 대(對) 이란 경제제재를 일부 유예하는 대신 이란의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하는 내용의 잠정 타결안인 '제네바 합의'에 서명했다. 이 합의에 따라 최종 타결 시한을 올해 7월20일로 잡았지만 결론을 내지 못해 이달 24일로 한차례 미뤘다.

이란은 자국의 핵 프로그램과 관련한 서방과 유엔의 모든 경제제재를 영구적으로 일괄 해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미국과 EU는 대(對) 이란 경제제재를 단계적으로 풀고 이란이 고농축 우라늄을 다시 생산하려고 하면 이를 되돌릴 수 있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