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성범 "누리과정 예산 혼란 초래…사퇴"

최종수정 2014.11.20 16:50 기사입력 2014.11.20 12:31

댓글쓰기

새누리당 합의 번복 이어 간사 사퇴까지..당내 갈등 번지나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장준우 기자] 누리과정 예산 합의 번복 해프닝이 당내 갈등으로 번질 조짐이다.

신성범 새누리당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는 20일 기자회견을 갖고 "구두합의 사항이 당 지도부 추인 없이 보도돼 혼선을 초래했다"면서 "합의한 내가 책임지고 간사직을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황우여 교육부장관과 교문위 여야 간사가 이날 오전 만나 누리과정 예산을 논의해 5000여억원을 순증하기로 구두합의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당지도부와 협의를 진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언론 속보가 쏟아져 결과적으로 혼란을 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은 "순증분 예산을 교육부 예산으로 증액편성하고 국비지원과 지방채 발행을 연결하기로 합의한 것"이라며 "예결위로 넘기고 지원 규모가 확정되면 결과적으로 파행 중인 교문위도 정상화될 것으로 봤다"고 덧붙였다.

당 지도부에는 설명할 의사가 없었냐는 질문에 그는 "일단 여야 간사가 잠정합의하고 설명하려고 했다"면서 "보고하려는 사이에 속보가 나와 상황이 꼬인 것 같다"고 말했다.
교문위 여당 간사가 사퇴의사를 밝힘에 따라 누리과정 예산 해법을 찾기는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신 의원은 누리과정 예산 논의와 관련해 "현실적으로 어려워질 것으로 본다"면서 "지도부에서 지침이 내려올 것"이라고 밝혔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