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달러 환율, 1년3개월 만에 1110원 넘어서(종합)

최종수정 2014.11.20 11:07 기사입력 2014.11.20 09: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원·달러 환율이 엔화 약세의 영향으로 거침없이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해 8월 이후 1년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2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인 1106.3원보다 8.7원 오른 1115.0원에 개장했다. 이후 오전 9시40분 현재 달러당 1111.2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개장가는 1119.0원에 개장해 1115.4원에 거래를 마친 지난해 8월 28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1110원을 넘어선 것도 종가를 기준으로 지난해 8월30일 이후 처음이다.

이 같은 상승세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10월 의사록을 공개한 이후 미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데 따른 것이다. 이번에 공개된 의사록에서는 향후 금리 인상 이슈가 부각됐다. 이는 달러 강세와 엔화 약세 재료로 작용해 엔·달러 환율은 장중 118엔을 돌파했다. 일본이 소비세율 인상을 2017년 4월로 늦추고 조기 총선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여파도 여전히 시장에서 엔화 약세에 영향을 주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엔·달러 환율과 동조화 현상을 보이는 원·달러 환율도 동반 상승한 것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은 엔·달러와 연동되는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외국인 주식 순매수와 네고 물량 등으로 장중 공급압력도 있을 것으로 보여 1100원 후반과 1110원대 중반 사이에서 등락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