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대한통운 '택배기사 건강검진 버스' 제주도에서 마무리

최종수정 2014.11.20 09:16 기사입력 2014.11.20 09:16

댓글쓰기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와 대리점 직원들의 건강검진을 지원하기 위한 '택배가족 건강버스'가 제주도에서 올해의 검진 일정을 마무리했다고 20일 밝혔다. 제주 오라동 CJ대한통운 제주터미널에서 올해 마지막 검진일정을 마친 검진팀과 택배기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와 대리점 직원들의 건강검진을 지원하기 위한 '택배가족 건강버스'가 제주도에서 올해의 검진 일정을 마무리했다고 20일 밝혔다. 제주 오라동 CJ대한통운 제주터미널에서 올해 마지막 검진일정을 마친 검진팀과 택배기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CJ대한통운 은 택배기사와 대리점 직원들의 건강검진을 지원하기 위한 '택배가족 건강버스'가 제주도에 도착, 올해의 검진 일정을 마무리했다고 20일 밝혔다.

건강버스는 18일과 19일 양일에 걸쳐 CJ대한통운 제주 서귀포 터미널과 오라동 제주 A,B터미널을 찾아 건강검진을 시행했다. 제주도 검진을 마지막으로 건강버스의 8개월여에 걸친 올해 건강검진 전국일주가 끝났다. 올 한해동안 택배기사, 대리점 직원 등 5000여 명이 건강검진을 받았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월 초 '2014년 택배부문 종사자 복리후생 제도'를 시작하면서 건강검진 버스를 운영했다.

건강검진은 시간을 내기 어려운 택배기사들을 고려해 건강검진 팀이 직접 택배터미널로 찾아가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난 3월 10일부터 'CJ대한통운 택배가족 건강버스'가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 택배영업소와 대리점 등 240여개소를 순회했다.
또한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복리후생 제도에 따라 1만2000명의 택배기사, 2300여 명의 대리점장 및 직원들이 2년에 1번씩 복부 초음파, 암, 간기능 검사 등 60여 개 항목의 정밀 종합검진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이 같은 건강검진 지원은 업계 최초다.

CJ대한통운의 한 택배기사는 "별도로 시간을 내지 않고 일터에서 바로 검진을 손쉽게 받을 수 있어 좋았다"며 "건강에 대해 걱정이 많았지만 바쁜 사정상 잊고 지내다시피 했는데 회사에서 신경을 써주니 감사하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지속적인 홍보와 안내를 통해 회사의 모든 택배 종사자들이 2년에 한번씩은 반드시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