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유천 "도쿄돔 공연, 손 떨려 마이크 떨어트릴 뻔"

최종수정 2014.11.20 08:00 기사입력 2014.11.20 08:00

댓글쓰기

박유천(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유천(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일본=유수경 기자]JYJ 멤버 겸 연기자 박유천이 도쿄돔 공연에서 심한 긴장을 했다고 털어놨다.

박유천은 19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4 'JYJ JaPan Dome Tour 이치고 이치에' 기자간담회에서 "마이크를 떨어트릴 것처럼 긴장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날 박유천은 전날 오후 개최된 도쿄돔 공연 소감을 묻자, "어제 돔 투어를 시작했는데 굉장히 오랜만에 긴장이 됐다. 사람이 이 정도로 긴장을 할 수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먹은 음식도 소화가 안 되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노래 부르는 중간까지는 손을 너무 떨어서 마이크를 떨어뜨릴까봐 조마조마했다. 정말 긴장을 많이 했다"며 "다행히 그렇게 안 보였다고 하더라. 연기를 잘했구나 생각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유천은 또 "(객석을 보고) 너무 깜짝 놀랐다. 오랜만에 돔 투어를 하는데, 이렇게 시간이 지나고 자주 찾아뵙지 못하는데도 한결같이 기다려준다는 게 신기하고 감사했다. 따뜻한 공연이었다"고 말했다.
또 김재중은 "나 역시 긴장됐다. 불안함을 가지고 간 건 있었다. 걱정되는 부분이 있었지만, 준수가 '실수하더라도 무대 위에서 따뜻하고 가족적으로 하자'고 했다"며 "돔 투어는 처음이지만 공연장 안에 계신 팬들은 오래 우리를 사랑해준 분들이라 가족 같은 느낌으로 따뜻하게 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준수는 "일본에서의 돔 무대에 선다는 것은 매번 설레고 기분 좋은 일이다. 일본에도 자주 찾아뵙지 못했는데 공연할 때마다 가득 채워줘서 고맙다. 팬들의 사랑이 몸으로 와 닿은 어제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JYJ는 '평생 단 한 번뿐인 만남'이라는 뜻의 '이치고 이치에' 투어를 통해 라이브 무대는 물론 더욱 화려해진 퍼포먼스와 멤버 개개인의 매력을 분출하며 팬들을 환호케 했다.

이달 18일과 19일 양일에 걸쳐 열린 도쿄돔 공연은 각각 5만 명씩 총 10만 여명의 관객들을 불러 모았고, JYJ 멤버들의 식지 않은 인기를 증명했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