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름만 거위인 '캐나다구스'…명품 패딩 대다수가 오리털 사용

최종수정 2014.11.19 18:48 기사입력 2014.11.19 08: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최근 명품 ‘구스다운(거위털)’ 점퍼가 인기를 끌면서 몇 백만원을 호가하는 수입 패딩제품이 쏟아져 들어오고 있다. 소비자들은 비싼 가격만 보고 수입 명품패딩 제품이 다 거위털을 쓸 것이라 착각할 수 있지만 이들은 대다수가 오리털을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보온성을 결정하는 솜털과 깃털의 충전비율도 프리미엄 브랜드 수입제품이 아웃도어 브랜드에 비해 떨어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운 점퍼의 핵심 소재인 충전재의 원산지 표시도 전혀 이뤄지지 않아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19일 소비자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가 프리미엄 다운점퍼 수입브랜드 8개와 아웃도어 브랜드 9개 등 총 17개 브랜드, 25개 제품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수입 제품 16개 가운데 거위털을 사용한 구스다운 점퍼는 단 4개(25%)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미엄 브랜드 가운데 제품 가격이 300만원에 육박하는 몽클레르와 219만~354만 원짜리 에르노만 거위털을 충전재로 쓰고 있었다. 이에 비해 캐나다구스와 파라점퍼스, CMFR, 노비스, 아이그너, 무스너클 등 6개 브랜드, 12개 제품은 충전재가 전부 오리털이었다.

특히 캐나다구스는 브랜드에 ‘구스(거위)’라는 단어가 들어가 거위패딩이라고 오인하기 쉽지만, 실제는 오리털(덕다운) 제품을 판매 중이었다. 일반적으로 거위털은 솜털 크기가 커서 보온성이 뛰어나고 중량에 비해 볼륨감이 높기 때문에 덕다운보다 품질이 좋고 가격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리털을 쓰면서도 해당 제품들은 수입 명품 브랜드로 불리며 최저 108만원에서 최고 271만원에 이르는 비싼 가격을 받고 있다.

9개 아웃도어 브랜드는 오리털과 거위털을 모두 사용했고 노스페이스와 블랙야크, 라푸마, K2, 네파, 밀레, 코오롱스포츠, 컬럼비아는 거위털을 충전재로 쓰고 있다. 아웃도어 브랜드 제품의 경우 가격이 43만~79만원으로 프리미엄 브랜드에 비해 훨씬 저렴하지만 보온성이 뛰어난 거위털을 사용해 대조를 이뤘다.

보온성을 결정하는 충전재 비율면에서도 프리미엄 브랜드가 아웃도어 브랜드에 비해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통상 솜털 비율이 높을수록 보온성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되지만, 프리미엄 브랜드 가운데 CMFR과 노비스만 100% 솜털을 채웠고 나머지 브랜드 제품들은 솜털과 깃털을 섞어서 썼다. 캐나다구스와 아이그너, 무스너클 브랜드는 오리털을 사용하는데다 깃털비율이 20%에 달했다.

아웃도어 브랜드 중에는 노스페이스와 밀레만 깃털비율이 20%를 기록했고, 대부분의 브랜드가 솜털을 90% 사용해 프리미엄 브랜드보다 오히려 솜털 비중이 평균적으로 높은 편이었다. 대표적으로 아이그너의 271만원짜리 다운점퍼는 충전재가 오리털이면서 깃털이 20%나 들어간 반면, 블랙야크의 57만원짜리 제품은 거위털을 쓰면서 깃털비율은 10%에 불과했다.

프리미엄 다운점퍼는 해외에서 생산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제품의 질을 결정하는 중요 부자재인 충전재의 원산지 표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CMFR과 노비스 2개 브랜드만 별도 태그를 통해 표시 중이었고 일부 브랜드의 경우 수입 업체조차 충전재 원산지를 제대로 설명하지 못했다.

최현숙 컨슈머리서치 소장은 “명품 다운점퍼는 100만 원이 훌쩍 넘는 고가의 제품인 만큼 패딩의 기능적인 면을 제대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충전재 원료와 혼합비율, 원산지 등을 꼼꼼히 확인한 뒤 구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