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강원도, 평창 ICT 올림픽 구현 위한 MOU 체결

최종수정 2014.11.18 15:00 기사입력 2014.11.18 15:00

댓글쓰기

-2018 평창올림픽에서 ICT 기반의 올림픽유산 창출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강원도는 18일 오후 3시 과천청사 미래부 대회의실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최첨단의 ICT 올림픽으로 구현하기 위한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고 밝혔다.

미래부에 따르면 최근의 올림픽은 ICT 기술의 진보에 따라 발전하고 있으며, 올림픽 자체가 개최지의 첨단 ICT 기술력을 전 세계에 알리는 경연장으로 진화하고 있다. 소치 올림픽에서는 트래픽 급증에 대응한 가상화 네트워크기술 도입과 와이파이 서비스 무료제공을 내세워 홍보했으며, 런던 올림픽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기반으로 한 '소셜 올림픽'을 기치로 내세웠다.

미래부와 강원도는 이번 MoU를 통해 평창올림픽을 기회로 ICT 및 관련 융합 산업을 활성화하고, 강원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해 나가기 위한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선수단, 관계자, 관중 및 강원도 지역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문화, 관광, 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ICT 기술을 적용한 신규 서비스를 발굴 추진한다.

또한, 경기장 등 올림픽 개최지역 뿐 아니라 강원도 지역에서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문 인력 및 예산, 관련 정보 등을 상호 제공해 나간다.
미래부와 강원도 간 협력을 통해 평창올림픽을 ,세계 최초의 5G 시범서비스를 제공하는 ‘5G 올림픽’, 경기정보와 교통, 관광 등 다양한 정보를 종합적으로 활용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IoT 올림픽', 관람객, 시청자 등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초실감 올림픽’으로 구현해 나갈 계획이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평창올림픽은 ICT 강국으로서 우리나라의 입지를 강화하고 국내의 우수한 ICT 기술·서비스의 해외진출 교두보가 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강원도와 긴밀히 협력해 평창올림픽을 세계 최고의 ICT 올림픽으로 개최하고 국가·지역사회에 지속가능한 가치를 창출하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평창동계올림픽은 세계최고 수준의 첨단 ICT 기술을 기반으로 대회의 성공개최는 물론 문화, 관광, 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이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