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SDI, 협력회사 '동반성장 대축제'

최종수정 2014.11.12 08:30 기사입력 2014.11.12 08:30

댓글쓰기

삼성SDI 동반성장대축제 행사장에서 삼성SDI 박상진 사장(오른쪽에서 4번째)과 상을 받은 협력회사 사장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있다.

삼성SDI 동반성장대축제 행사장에서 삼성SDI 박상진 사장(오른쪽에서 4번째)과 상을 받은 협력회사 사장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SDI 는 11일 천안시 충남북부상공회의소에서 '삼성SDI 동반성장 대축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8회째를 맞이한 이 행사에는 박상진 삼성SDI 사장을 비롯해 협력회사 임직원 50여명, 안충영 동반성장위원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동반성장 대축제는 1997년 삼성SDI가 협력회사들과 혁신사례를 공유하고 지속적으로 상생·발전하기 위해 시작됐다. 삼성SDI는 행사장에 협력회사의 제품들을 전시하고 협력회사들의 우수한 혁신 사례들에 대해 시상한다.

올해의 경우 공정 자동화를 통해 생산 시간 단축을 이룬 래트론, 폴리트로닉스, 대명전자, 이그잭스 등이 제조·산업 혁신 부분에서, 품질 개선 활동을 통해 불량률을 줄인 동방디지텍이 품질혁신 부분에서 각각 삼성SDI 대표이사상을 수상했다. 그 외 동일알루미늄과 상아프론테크가 각각 충남도지사상과 동반성장 위원장상을 수상했다.

1997년부터 협력회사 지원활동을 시작한 삼성SDI는 지난해부터 '산업혁신 3.0'이라는 이름으로 지원을 시작했다. '산업혁신 3.0'은 1차 협력사를 넘어 2차, 3차 협력사까지 지원을 확대하는 상생활동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삼성SDI의 2차 협력회사인 대명전자다.

삼성SDI는 협력회사들의 판로 개척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행사에 삼성디스플레이·전기·중공업 등 삼성 관계사의 관련 부서 임직원들을 초대해 협력회사와의 만남을 주선했다. 협력회사들이 더 많은 고객을 확보해 발전할 수 있도록 영업의 장을 마련해 준 것이다.
박상진 삼성SDI 사장은 "협력회사를 훌륭히 지원하고 육성하는 것에 기업의 미래가 달려 있다"며 "동반성장이 기업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