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운정, 2위 "이번에는 기필코~"

최종수정 2014.11.07 18:18 기사입력 2014.11.07 18:18

댓글쓰기

미즈노클래식 첫날 4언더파, 선두 프레셀과 1타 차, 루이스는 8위

최운정이 미즈노클래식 첫날 티 샷을 날리고 있다. 시마(일본)=Getty images/멀티비츠

최운정이 미즈노클래식 첫날 티 샷을 날리고 있다. 시마(일본)=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최운정(24ㆍ볼빅)이 생애 첫 승을 향한 도전에 박차를 가했다.

7일 일본 미에현 시마시 긴데쓰 가시고지마골프장(파72ㆍ6506야드)에서 개막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미즈노클래식(총상금 120만 달러) 1라운드에서 4언더파를 쳐 공동 2위로 출발했다. 선두 모건 프레셀(미국ㆍ5언더파 67타)과는 1타 차에 불과하다.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묶었다. 드라이브 샷의 페어웨이안착률과 아이언 샷의 그린적중률이 모두 80%에 육박하는 정확도가 동력이 됐다. 이 대회에서는 더욱이 지난해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코스와도 찰떡궁합을 자랑해 우승 기대치가 더욱 높다. '노장'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가 최운정과 같은 공동 2위 그룹에 있다.

한국은 이미향(21)과 이일희(26ㆍ이상 볼빅)가 공동 4위(3언더파 69타), 유선영(28)이 공동 8위(2언더파 70타)에 있다. 박인비(26ㆍKB금융그룹)의 결장을 틈 타 올해의 선수와 상금퀸 굳히기에 나선 세계랭킹 2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공동 8위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상금랭킹 '톱 3'는 반면 상대적으로 출발이 부진하다. 상금랭킹 2위 이보미(26)와 3위 신지애(26)가 나란히 1언더파씩을 쳐 공동 16위에서 샷 조율을 마쳤고, 1위 안선주(27)는 2오버파의 난조로 공동 55위로 밀려났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