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안화 허브 도약 위해 통큰 규제개혁 필요"

최종수정 2014.11.07 17:02 기사입력 2014.11.07 17: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한국에 위안화 역외 허브시장을 안착시키기 위해서는 중국의 후강퉁 제도 이상의 과감한 규제개혁이 필요하다."

7일 한국예탁결제원 40주년 국제세미나에서 '위안화 채권시장 발전을 위한 예탁원 역할'을 주제로 열린 오후 세션에서 국내외 전문가들은 중국의 후강퉁 제도를 참고한 위안화 역외허브 조성과 함께 경제특구 신설 및 규제개혁 등 과감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후 세션의 발표를 맡은 안유화 자본시장연구원 박사는 "한국이 위안화 역외허브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자체 수요로는 한계가 있고 글로벌 수요를 끌어오는 것이 필수"라고 지적했다. 안 박사는 "달러화와 달리 위안화는 자유태환이 가능한 기축통화가 아직 아닌만큼 글로벌 수요를 끌어오려면 보다 과감한 규제개혁과 정책적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안화 허브 시장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는 중국 후강퉁 제도만큼 강한 추진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박사는 "중국은 현재 후강퉁과 관련, 위안화 허브 중점 지역인 홍콩, 상해, 심천 등을 경제특구 지역으로 지정하고 자유로운 위안화 거래가 가능하도록 과감하게 규제를 풀어놓은 상황"이라며 "후강퉁 제도처럼 특구를 지정해 거래활성화가 가능하게 하는 동시에 세제개혁 등을 통해 많은 기업과 개인이 위안화 시장에 들어와 유동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시장인프라 구축을 서둘러 다른 위안화 역외 허브 지역과의 경쟁에 돌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안 박사는 "홍콩과 싱가포르 등 위안화 역외허브 위상이 확고한 지역들과 경쟁하기 위해 한국은 먼저 위안화 거래기반 확충이 시급하다"며 "시장 인프라 차원에서 동시결제 지원, 결제유동성 지원과 등록발행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고 이와 관련 예탁원의 적극적 역할이 필수"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의 위안화 역외시장 발전과 관련한 패널토론에서는 국외 전문가들이 긍정적 전망을 내놨다. 황덕 중국은행 서울지점 대표는 "전날 중국 교통은행이 위안화 청산결제은행으로 지정됐지만 사실 4년 전인 2010년부터 무역대금의 위안화 청산결제가 활발히 진행중이었다"며 "이번 청산결제은행 출범으로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 대표는 "2019년 인민은행이 세계 각국에 청산시스템을 만들어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이후에는 지정된 청산은행 외에 모든 은행에서 위안화 청산결제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신욱 중국 초상증권 한국대표도 "기준금리 하락 이후 쌓여있는 천문학적 부동자금이 각종 금융상품을 통해 위안화 시장으로 들어올 것"이라며 "한국 내 늘고 있는 중국관광객의 수요로 한국의 위안화 축적규모도 점차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