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피, 외인 '팔자'…글로벌 증시 훈풍에도 보합권

최종수정 2014.11.07 13:22 기사입력 2014.11.07 13: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글로벌 증시 훈풍에도 외국인의 매도행진이 이어지며 코스피가 보합권에 머물고 있다.

코스피는 7일 오후 1시15분 현재 전날보다 2.58포인트(0.13%) 오른 1939.06을 기록하는 중이다. 이날 지수는 1935.75에서 약보합 출발해 장 초반 1943.26까지 올랐지만 외국인 매수세가 거세지며 1930선에서 등락을 반복하는 모습이다.

6일(현지시간) 유럽의 주요 증시는 유럽중앙은행(ECB)의 경기부양 의지 표명에 힘입어 연이틀 상승했다. 뉴욕증시도 유럽발 희소식과 미국 노동시장 개선세가 더해지며 상승 마감했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은 홀로 588억원을 순매도했다. 5거래일째 '팔자' 행진이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209억원, 51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2.06%), 기계(1.45%), 운수창고(1.01%) 등이 오르고 있다. 음식료품(-1.64%), 통신업(-0.72%), 전기가스업(-0.60%) 등은 내림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대장주인 삼성전자 (0.17%)를 비롯해 현대차(2.52%), POSCO(2.00%), 삼성생명 (0.43%) 등이 상승세를 탔다. SK하이닉스(-1.56%), 한국전력(-0.21%), NAVER(-0.27%) 등은 약세다.

현대차 주가는 엔화 약세에 대한 우려가 다소 완화하면서 전날 7500원(4.97%) 오른 15만8500원을 기록한 데 이어 이날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기업설명회(IR)를 개최하는 등 시장 불안 해소에 주력한 것도 주가 상승을 도왔다는 풀이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에 내줬던 시총 2위 자리도 이날 탈환했다.

이 시각 현재 상한가 종목 3개를 비롯해 513개 종목이 강세다. 하한가 없이 304개 종목은 내리는 중이다. 52개 종목은 보합권이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