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인비, 3승째 "내가 넘버 1"(2보)

최종수정 2014.11.02 17:24 기사입력 2014.11.02 17:24

댓글쓰기

푸본대만챔피언십 최종일 1언더파 쳐 '랭킹 2위' 루이스 2타 차 제압

박인비가 푸본대만챔피언십 최종일 7번홀에서 티 샷한 공을 바라보고 있다. 타이베이(대만)=Getty images/멀티비츠

박인비가 푸본대만챔피언십 최종일 7번홀에서 티 샷한 공을 바라보고 있다. 타이베이(대만)=Getty images/멀티비츠


속보[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골프여제' 박인비(26ㆍKB금융그룹)가 3승 고지에 올랐다.

2일 대만 타이베이의 미라마르골프장(파72)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아시안스윙 5차전' 푸본LPGA대만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1언더파를 보태 2타 차 우승(22언더파 266타)을 완성했다. 6월 매뉴라이프, 8월 LPGA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3승, 통산 12승째다. 우승상금이 30만 달러(3억2000만원)다.
무엇보다 지난 27일 세계랭킹 1위를 탈환한 후 첫 등판한 무대에서 곧바로 우승을 일궈내면서 '넘버 1'의 위력을 과시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 랭킹 2위로 밀려난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3타를 줄이며 끈질긴 추격전을 전개했지만 2위(20언더파 268타)에 그쳐 결국 박인비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한국의 시즌 9승 합작이다.

4타 차 선두로 출발한 박인비는 이날 1, 2번홀의 연속버디로 순항을 시작했다. 하지만 8, 9번홀에서 연거푸 보기를 범한 뒤 지루한 파 행진이 이어지는 사이 루이스가 버디 5개(보기 2개)를 솎아내며 1타 차까지 따라 붙으며 압박했다. 다행히 17번홀(파3) 버디로 격차를 벌렸고, 더 이상 루이스에게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

지난달 13일 국내에서 결혼식을 올린 뒤 신혼여행을 미룬 채 3주 연속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는 시점이다. 하나ㆍ외환챔피언십 4위, KB금융스타챔피언십 2위 등 매 대회 우승 경쟁을 펼치다가 세 번째 대회에서 기어코 우승컵을 챙겼다. 올해의 선수상 부문에서 30점을 추가하면서 루이스를 따라붙고 있어 이 부문 2연패 도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대목도 고무적이다.
미즈노클래식과 로레나오초아인비테이셔널, CME그룹타이틀홀더스 등 3개 대회가 남아 있다. 박인비는 미즈노클래식을 건너뛰고 나머지 2개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3위(17언더파 271타)를 차지했다. 한국군단은 양희영(25)이 4언더파를 보태 5위(14언더파 274타), 유소연(24)이 공동 7위(12언더파 276타), 지은희(28)가 공동 9위(11언더파 277타)로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