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특별법 합의 후 첫 대규모 집회, 수사·기소권 구호 사라져(종합)

최종수정 2014.11.01 22:19 기사입력 2014.11.01 21: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무엇을 더 밝혀야 하냐고 묻는 사람들이 있다. 우리는 왜 구조하지 않았는지, 왜 아무도 출항하지 않을 때 세월호만 출항햇는지, 왜 선원들만 구조했는지 알아내야 한다. 여야가 세월호 특별법에 합의했다고 한다. 일주일동안 우리가 할 일은 특별법에 어떤 내용을 더 채워 넣어야 하는지, 악의적인 내용이 있는지 확인하는 일이다" (유경근 세월호 가족 대책위 대변인)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21일인 1일 서울 광화문 청계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200일 범국민 추모대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는 여야가 세월호 특별법에 합의한 지 열린 첫 대규모 집회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유가족과 시민단체들은 세월호 특별법에 대해 "미흡하다"면서도 '진상규명을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주최측 추산 시민 1만여명이 모인 추모집회는 세월호 추모 영상제 수상작 상영, 세월호 가족대책위와 국민대책회의 발언, 가수 이상은씨의 공연, 유가족들의 행진 순서로 진행됐다.

유경근 대변인은 "아직 9명의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어 진정한 추모는 될 수 없지만 추모집회의 힘을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힘으로 승화시키기 위해 모였다"고 말했다.

박래군 국민대책회의 공동운영위원장은 세월호 특별법에 대해 "부족하다. 결국 수사권·기소권은 특검으로 넘어갔다.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한참 모자랄 수 있다"면서도 "정치가 부재한 시대 국민들과 유가족들이 함께 만들어낸 법이다. 미흡하지만 진상규명에 첫발을 땐 것"이라고 평가했다.
유가족들은 추모집회에서 낭독한 선언문을 통해 여야가 합의한 특별법을 '미완의 특별법'이라고 평가절하하면서도 "연장이 부실하다는 것은 우리가 길을 멈춰야 할 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서는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하라는 구호와 피켓들이 사라졌다. 유가족들은 "진실을 끝까지 밝혀내라, 책임자를 처벌하라, 성역없는 진상규명, 안전한 사회를 만들라" 등 원론적인 구호를 외쳤다. 때문에 진상조사위원회가 참사와 관련된 자료 제출을 요구할 수 있다는 점, 여당의 추천 후보를 유가족이 반대할 수 있다는 점 등 보완책을 유가족이 받아들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유가족들은 2일 총회를 열고 특별법 수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청계광장에서 선언문등을 낭독한 유가족들은 청계광장에서 종각으로 행진한 뒤 서울광장으로 돌아왔다. 이동중 시민들이 "힘내세요.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하자 유가족들은 "고맙습니다"라며 화답했다. 유가족과 시민단체들은 서울광장에서 40여분간 연설을 한 뒤 집회를 마무리했다.

한편 앞서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안산시에서는 유가족과 시민등 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월호 참사 200일 추모식이 열렸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