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봄' 조근현 감독 "국내 관객과의 만남, 감격스럽다"

최종수정 2014.11.01 13:02 기사입력 2014.11.01 13:02

댓글쓰기

'봄'포스터

'봄'포스터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영화 '봄'(감독 조근현)이 감독과 영화 속 주역들인 배우 박용우, 김서형, 이유영이 참석한 언론배급 시사회를 개최했다.

'봄'은 삶의 의미를 잃어버린 최고의 조각가 준구(박용우 분), 끝까지 삶의 의지를 찾아주려던 그의 아내 정숙(김서형 분), 가난과 폭력 아래 삶의 희망을 놓았다가 누드모델 제의를 받는 민경(이유영 분), 이 세 사람에게 찾아온 삶의 가장 아름다운 순간에 관한 이야기로, 영화 '26년' 조근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다.
영화 상영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아직 가시지 않은 영화의 여운이 자리한 가운데 뜨거운 취재 열기가 이어져 영화에 대한 관심과 기대를 입증했다.

조근현 감독은 "영화제 초청으로 해외에만 돌아다녀서 국내 관객은 못 만나는 것 아닌가 했는데 이렇게 만나게 돼서 감격스럽다"며 영화의 국내 개봉에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배우들은 '봄'을 선택한 이유로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영화 한 편을 보는듯한 느낌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입을 모으며, 박용우는 "초심으로 돌아가서 내 마음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 처음 선택한 작품이 바로 '봄'이었다. 광주영화제 당시, 영화를 처음 보고 대본에서 처음 느껴졌던 진심이 그대로 살아 있어서 그 이상으로 감동을 받았다"라며 "'봄'은 선입견을 깨는 신선한 영화"라고 밝혔다.
절제된 내면연기로 외유내강의 여성상을 열연한 김서형은 기존과 180도 다른 연기에 대해 취재진이 놀라워하자, "정적인 성격인데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 강한 캐릭터를 연기해도 그 안에 정적인 연기도 했다고 자부한다. 감독님의 '비우라'는 주문에 자연스럽게 따라가려고 했다"고 연기변신에 성공한 소감을 밝혀 영화 속에서 보여줄 그녀의 색다른 모습을 향한 기대감을 더했다.

첫 스크린 신고식을 치른 신예 이유영은 수위가 있는 노출에 대한 부담이 없었냐는 질문에 "시나리오 자체에 그냥 눈이 멀었다. 노출이란 것에 대한 생각은 아예 못했다. 아름답게만 보여 어떤 식의 노출이라도 아름답게 보일 거로 생각했다"며 신인답지 않은 당찬 소감을 밝혔다.

같은 날 오후 진행된 VIP 시사회에서도 뜨거운 취재 열기와 함께 수많은 셀러브리티들이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번 VIP 시사회에는 황정음, 김민정, 배수빈, 임지연, 김혜은, 이영아 등 국내 내로라하는 배우들과 더불어 민규동 감독, 정윤철 감독, 정성일 감독, 오성윤 감독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오는 11월 20일 개봉.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