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까운 서울에서 지방 명물 맛집 만나볼까?

최종수정 2014.11.01 12:05 기사입력 2014.11.01 12: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직장인 백재영씨(30)는 주말이면 맛집을 찾아 전국을 돌아다니는 것이 취미다. 전국에서 방방곡곡 맛집을 찾아 다니면서 유명제품을 한아름 사오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서울 곳곳에서 지방 명물 맛집들을 만날 수 있게 되면서 훨씬 편리해 졌다.

이처럼 지방 명물들이 수도권까지 진출하게 된 것은 활발한 SNS 덕분이다. 사람들이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과 같은 SNS에 먹은 음식 사진을 공유하는 일은 일상이 됐고, 그 덕에 지방의 유명 먹거리 가게들은 금세 입 소문을 타 전국에서 음식을 맛보려고 모인 손님들로 가득 차게 됐다.
◆부산 ‘삼진어묵의 수제 어묵고로케’, 죠스떡볶이에서 맛보자
죠스떡볶이에서 판매하는 부산 명물 수제 어묵고로케

죠스떡볶이에서 판매하는 부산 명물 수제 어묵고로케


최근에는 부산 원조 어묵 맛집으로 유명한 삼진어묵베이커리의 '수제 어묵고로케'를 서울뿐 아니라 전국에서 맛볼 수 있게 됐다. '죠스떡볶이'가 삼진어묵과 제휴를 맺어 지)부터 전 매장에서 '수제 어묵고로케'를 판매하고 있기 때문이다. 7월 말부터 일부 매장에서 시범 판매를 해 왔으며 ‘섬머무비나잇’, ‘서울SOS어린이마을의 ‘러브플리마켓’, ‘2014 글로벌 개더링 코리아’ 등의 행사에서 인기를 한 몸에 받은 바 있다.

죠스떡볶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수제 어묵고로케는 총 3종으로 새우살이 탱탱한 식감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새우맛, 은은한 카레의 향이 입맛을 돋우는 카레맛, 그리고 고소한 체다 치즈와 쫄깃한 모짜렐라 치즈가 들어 있는 치즈맛이다. 가격은 개당 1200원으로 6개들이 박스 구매 시 6900원인 할인가로 구매 가능하다.

◆지방 유명빵집 ‘이성당’, ‘풍년제과’ 백화점에 속속 입점
롯데백화점에서 만나는 단팥빵 명가 '군산 이성당'

롯데백화점에서 만나는 단팥빵 명가 '군산 이성당'


지난 4월 롯데백화점 잠실점에는 우리나라 최초의 빵집인 '이성당'의 팝업 스토어가 열려 일주일 행사 동안 2억5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그 후 당당히 한 코너에 입점했고 최근에는 롯데월드몰에 카페 형태로 자리잡았다. 두 매장 모두 줄을 서서 빵을 사가는 진풍경을 볼 수 있다. 인기 상품은 가장 기본적인 단팥빵과 야채빵으로 가격은 각각 1300원, 1500원이다.
전주 '풍년제과'도 현재 현대백화점 본점, 무역센터점, 목동점에 입점해 지역 명물의 위상을 떨치고 있다. 인기 제품인 '초코파이'는 풍년제과 본점에서만 맛볼 수 있던 '초코파이'의 바삭한 쿠키와 달콤하게 입안을 감도는 크림과 딸기잼의 고유한 맛을 가지고 있다. 초코파이는 1600원이다.

◆전주콩나물국밥 ‘삼백집’, 서울 주요 상권에 분점 내며 서울 손님맞이 나서

지역의 역사와 전통을 고스라이 담고 있는 맛집도 이제 서울에서 볼 수 있다. 전주에서 콩나물 국밥을 하루에 300그릇만 판다는 의미로 붙인 이름인 '삼백집'은 무농약으로 재배한 콩나물과 함께 좋은 재료만을 이용해 딱 정해진 양만 판다. 신사동 가로수길과 여의도, 잠실 등에 분점을 냈으며 대표메뉴인 콩나물 국밥은 6000원이다.

김태연 죠스떡볶이 마케팅 담당 과장은 "지방 명물의 상경은 맛집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가 강해지는 것을 잘 반영한 현상이라고 본다"며 "죠스떡볶이에서 매운 떡볶이와 수제 어묵고로케의 환상적인 조합을 즐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