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분기 자산유동화증권 발행액 7조8000억원, 전년比 32%↓

최종수정 2014.10.26 12:46 기사입력 2014.10.26 12: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지난 3분기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액이 7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1조5000억원)보다 3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ABS 발해액이 줄어든 것은 증권사의 ABS 발행액 증가에도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증권(MBS)의 발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채권을 기초로 한 MBS 발행액은 2조7000억원으로 작년 동기(6조3000억원)보다 57.8%(3조6000억원) 줄었다.

금감원은 "주택금융공사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 대출상품 금리차 확대에 따라 주택금융공사의 대출상품(보금자리론·적격대출) 판매가 크게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사(은행·증권·여전사 등)의 ABS 발행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1000억원) 줄어든 3조8000억원(전체의 47.1%)이었다. 증권사의 ABS 발행금액은 9000억원으로 116.5% 늘었다.

일반기업은 매출채권과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채권 등을 기초로 작년 3분기보다 11.1% 증가한 1조5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특히 부동산PF ABS 발행액은 7000억원(8건)으로 작년 동기(2000억원, 3건) 대비 180.2% 늘었다.
대한주택보증이 PF 원리금 상환을 보증한 사업장을 중심으로 PF ABS 발행이 증가했다. 통신사의 단말기할부채권을 기초로 한 ABS 발행액은 1조50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0.8% 줄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