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국적 포기자 3분기 39% 급증…'세금 회피 목적'

최종수정 2014.10.26 11:55 기사입력 2014.10.26 11: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미국에서 강화된 탈세 추적으로 재산 은닉이 더욱 힘들어지면서 지난 3분기(7~9월) 미국 국적을 포기한 사람 수가 39%나 증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재무부는 올해 3분기에만 776명의 미국 국민이 시민권·영주권을 포기해 지난 2분기 보다 그 수가 39%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현재까지 누적된 미 국적 포기자 수는 2353명이다. 이 추세라면 올해 연말에는 '꼭지'를 찍었던 지난해 기록 2999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미국인들이 시민권과 영주권을 포기하는 이유는 세금 때문이다.

미국은 지난 7월 1일부터 '미국 해외금융계좌 신고제도(FATCA)'를 통해 부자들의 해외 은닉 자산 추적을 강화하고 있다. FATCA에 따라 해외거주 미국인들은 자신의 해외 금융계좌 정보를 미 국세청(IRS)에 보고해야 한다. 또 해외에 있는 금융기관도 자사에 5만달러 이상 예치된 미국인 계좌에 관한 정보를 보고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이들 시민권·영주권 포기자들의 상당수는 연간 소득이 9만7600달러(1억300여만원)가 넘는 고소득자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연소득 9만7600달러 이하인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국외 소득분 세금이 면제되지만 고소득자들은 상황이 다르기 때문이다.

미국 국적을 포기하는 데에도 돈이 든다.

미국 정부는 최근 세금회피를 목적으로 국적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늘자 지난달부터 미 국적 포기 수수료를 기존 450달러에서 2350달러로 5배 넘게 높였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