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주영, 오프사이드로 날아간 두 경기 연속골

최종수정 2014.10.25 11:06 기사입력 2014.10.25 10: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박주영(29·알샤밥)이 중동 무대 두 경기 연속골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박주영은 25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알마즈마흐의 프린스 살만 빈 알둘라지즈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알 파이살리와의 2014-2015 사우디아라비아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원정경기에 교체 선수로 뛰었다. 후반 8분 그라운드에 투입된 그는 3-1로 앞선 종료 직전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미드필드 진영에서 동료가 찔러준 침투패스를 벌칙구역 안쪽에서 잡아 왼발 슈팅, 그대로 골 그물을 흔들었다. 그러나 부심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무산됐다. 사우디 무대 데뷔전인 알힐랄과의 원정경기(18일)에 후반 교체로 들어간 뒤 종료 직전 결승골을 넣어 1-0 승리를 이끌었으나 간발의 차로 2호 골과 두 경기 연속골을 달성하지 못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