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천!클래식]셰익스피어의 잔인한 비극 '오텔로'

최종수정 2014.10.25 08:00 기사입력 2014.10.25 08:00

댓글쓰기

베르디의 작품 중 가장 드라마틱한 오페라...국립오페라단 11월6~9일 공연

오텔로 (제공:국립오페라단)

오텔로 (제공:국립오페라단)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셰익스피어 탄생 450주년을 맞아 국립오페라단이 셰익스피어의 원작을 베르디가 오페라로 재탄생시킨 '오텔로'를 무대에 올린다. 공연은 오는 11월6일부터 9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진행된다.

오페라 '오텔로'는 '햄릿', '리어왕', '멕베스'와 함께 셰익스피어 4대 비극으로 손꼽히는 '오셀로'를 원작으로, 베르디가 6년의 시간을 들여 73세에 완성한 대작이다. 희대의 악역 '이아고'와 열등감으로 인해 파멸하는 영웅 '오텔로'의 모습을 통해 가장 잔인한 비극을 보여준다. 초연부터 흥행을 거둔 '오텔로'는 베르디 작품 중 가장 드라마틱한 오페라로 손꼽힌다.
'오텔로'의 음악은 폭풍처럼 몰아치는 서곡부터 오텔로의 비극적인 죽음까지 그 어느 오페라보다 격정적이며 드라마틱하다. 이번 무대에서는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마에스트로 그레엄 젠킨스가 지휘를 맡는다. 영국왕립음대와 캠브리지대에서 지휘와 음악학을 전공한 그는 일찌감치 오페라 전문 지휘자의 길로 접어들어 현재 세계 오페라 무대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지휘자 중의 한 명이다.

섬세한 심리묘사와 시각적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연출로 호평받은 영국 출신의 스티븐 로리스는 연출을 맡았다. '오텔로'에서는 방대한 스케일의 남성적이며 웅장한 무대와 세련된 스타일의 튜더 시대의 의상을 통해 베르디가 표현하고자 했던 장엄한 비극을 그려낸다. 무대 중앙에 폐쇄적이고 고립된 원형 포탑이 끊임없이 열리고 닫히도록 배치해 오텔로의 불안한 심리 상태를 표현했다.

스티븐 로리스는 연출가 노트를 통해 "'이아고'의 캐릭터가 셰익스피어의 '오텔로'와 베르디의 '오텔로'를 확연하고 구분 짓게 하는 요소"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른 일반적인 오페라의 악당 캐릭터와는 달리 '이아고'는 모두의 다정한 친구같은 모습으로 등장해 진정한 의도를 숨긴 채 그의 주변 사람들의 약점을 관찰한다. 진정 아이러니한 것은 사람들이 정말 그가 좋은 사람이라고 믿는다는 것이고, 그 사실은 '이아고'가 그의 목적을 위해 일을 꾸밀 수 있는 힘을 주며, 결국 오텔로와 데스데모나의 이상적인 관계를 파멸로 이끌게 한다"고 말했다.
주인공 '오텔로' 역에는 '전설의 오텔로'로 극찬을 받아온 테너 클리프턴 포비스와 유럽에서 활약 중인 테너 박지응이 캐스팅됐다. 악역 '이아고'는 바리톤 고성현과 우주호가 맡았으며, 슬픈 운명의 '데스데모나' 역은 소프라노 세레나 파르노키아와 김은주가 연기한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