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호, FS 3차전 3안타 2타점 '맹타'…팀은 패배

최종수정 2014.10.17 22:08 기사입력 2014.10.17 22:08

댓글쓰기

오승환은 巨人 상대 FS 3차전서 1.1이닝 무실점…3G 연속 세이브 행진

소프트뱅크 호크스 이대호[사진=아시아경제 DB]

소프트뱅크 호크스 이대호[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소프트뱅크 호크스 이대호(32)가 한 경기 안타 세 개를 몰아치며 4번 타자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그러나 팀의 패배까지 막지는 못했다.

이대호는 17일 일본 후쿠오카 야후 오크돔에서 열린 2014 일본 프로야구 퍼시픽리그 클라이맥스시리즈 파이널스테이지(CSFS) 3차전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홈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5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2차전에서 2타수 1안타 2볼넷을 기록한 뒤 이날도 타석에서의 좋은 활약을 이어나갔다.

출발부터 좋았다. 이대호는 팀이 4-0으로 뒤진 1회말 2사 2루 첫 타석에서 1타점 우전 적시타를 쳤다. 볼카운트 1B-0S에서 니혼햄 선발 요시카와 미쓰오의 2구째를 놓치지 않고 공략했다.

팀이 7-1로 뒤진 3회말 타석에서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이대호는 5회말 1사 뒤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되며 성과를 올리지 못했다. 그러나 팀이 12-3으로 뒤진 8회말 네 번째 타석에서는 선두타자로 타석에 나와 좌익수 방면 2루타를 쳤다. 그리고 9회말 2사 1·3루 다섯 번째 타석에서 1타점 중전 안타로 팀에 네 번째 득점을 안겼다.

이대호의 활약에도 소프트뱅크는 1회 넉 점과 2회 석 점 등 초반 대량실점을 만회하지 못하고 4-12로 대패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은 2승 2패로 동률을 이루게 됐다. 일븐 프로야구 CSFS는 각 리그 정규리그 1위팀에 1승을 먼저 부여해 6전 4선승제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편 한신 타이거즈의 마무리 오승환(32)은 같은 날 도쿄돔에서 열린 요미우리 자이언츠와의 센트럴리그 CSFS 3차전에 팀이 4-2로 앞선 9회말 다섯 번째 투수로 등판, 1.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세 경기 연속 세이브를 올렸다. 투구수는 스무 개. 볼넷은 내주지 않았고, 삼진은 두 개를 곁들였다.

이날 승리로 시리즈 전적 3승 1패가 된 한신은 일본시리즈 진출에 1승 만을 남겨두게 됐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