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흥민-민아, '썸 타다' 헤어졌다… LTE급 이별, 사유는 '열애설'?

최종수정 2014.10.17 13:39 기사입력 2014.10.17 13:39

댓글쓰기

손흥민(왼쪽)과 민아

손흥민(왼쪽)과 민아


손흥민-민아, '썸 타다' 헤어졌다… LTE급 이별, 사유는 '열애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손흥민과 민아의 결별이 화제인 가운데 두 사람이 애초 사귀지도 않았던 것으로 확인돼 관심이 집중됐다.

16일 걸스데이 민아의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 당시 서로 호감을 갖는 단계였지만 그 이후 주변의 과도한 관심과 바쁜 스케줄로 인해 서로 연락 없이 지냈다"며 "(손흥민의)팬 입장으로서 앞으로도 좋은 경기를 보여주길 기원하며 저 역시 걸스데이와 개인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민아의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7월 두 사람은 한 매체를 통해 만남이 포착돼 열애설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민아의 소속사는 "SNS를 통해 서로 우정을 쌓아오다 손흥민이 독일 소속팀 복귀전 좋은 감정으로 만나기 시작했다"고 열애설을 인정한 바 있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이 애초 사귀지도 않은 호감을 가진 관계였다는 것이 확인됐다.
손흥민의 이모 A씨의 인스타그램 댓글도 눈에 띈다. 과거 손흥민 이모의 한 지인은 "연락도 안 하는데 계속 기사가 난다고?"라며 손흥민 이모의 인스타그램에 열애설 관련 질문을 남겼고 이에 손흥민의 이모는 "내가 말 안 해줬나? 응응 매일 짜증. 다 지 팔자야. 바보지. 멍충이였어"라고 댓글을 달아 논란이 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