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얇은 아이패드·선명한 맥" 반전 노리는 팀쿡(종합)

최종수정 2014.10.17 11:05 기사입력 2014.10.17 09:06

댓글쓰기

애플 아이패드 에어2 발표[사진출처=더버지]

애플 아이패드 에어2 발표[사진출처=더버지]


"세상에서 가장 얇은 아이패드와 가장 선명한 맥"…애플, 신제품 출시
"아이패드는 2억2500만대 판매" 건재 강조…아이패드 에어2로 재도약 노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세상에서 가장 얇은 아이패드와 가장 선명한 맥'을 무기로 태블릿·PC 시장에서 반전을 노린다.

애플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 타운홀 강당에서 열린 행사에서 '아이패드 에어2', '아이패드 미니3', '레티나 5K 디스플레이 아이맥' 등 새 제품을 공개했다.

애플은 특히 아이패드 에어2에 힘을 줘 태블릿PC 시장에서의 재도약을 노리는 모습이다. 쿡 CEO는 이날 공개된 아이패드 에어2가 두께와 무게는 줄이고 기능은 향상시켜 모든 면에서 진일보 했다는 점을 수차례 강조했다.

그는 아이패드 에어2가 "연필보다 얇은 6.1mm로 전 세계 태블릿 가운데 가장 얇다"고 밝혔다. 지난해 출시된 아이패드 에어의 두께는 7.5mm였으며 최초 모델인 2010년형 아이패드의 두께는 13.4mm다. 아이패드 에어2 두 개를 겹쳐놔도 1세대 아이패드보다 1.2mm 얇은 것이다. 가로 169.5mm, 세로 240mm, 화면 대각선 길이는 9.7인치, 해상도 2048×1536 등은 전작인 2013년형 아이패드 에어와 같다. 무게 역시 줄었다. 와이파이 모델은 437g, 와이파이·이동통신 겸용 모델은 444g으로 전작대비 각각 32g, 34g 감소했다.
지문인식기능인 터치ID가 지원된다는 점도 두드러지는 특징이다. 지문인식기능은 사용자의 지문을 인식해 기기의 잠금을 해제하거나 앱스토어·아이튠즈 등에서 상품을 결제할 때 사용한다. 또한 화면에 라미네이션 처리를 해 전작 대비 반사가 56% 덜 되도록 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A8X가 탑재돼 A7이 적용된 전작보다 퍼포먼스가 향상됐다. 1세대 아이패드와 비교했을 때 속도와 그래픽이 각각 12배, 180배 빠르다. 배터리 수명도 향상돼 10시간 동안 아이패드 에어2를 사용할 수 있다.

후면 카메라도 500만 화소급에서 800만 화소급으로 업그레이드됐다. 이와 함께 카메라에는 버스트샷, 타임랩스, 슬로우모션 기능이 추가됐다. 비디오 편집기능인 리플레이 기능과 듀얼마이크 등도 탑재됐다. 17일부터 사전 예약을 실시하며 가격은 와이파이 전용 모델이 16기가바이트(GB) 499달러, 64GB 599달러, 128GB 699달러다. 와이파이와 이동통신을 함께 지원하는 기기는 16GB 629달러, 64GB 729달러, 128GB 829달러다.

애플이 아이패드 에어2에 바짝 힘을 준 것은 아이패드 판매 부진 우려를 불식시키고 성장률 하락이 이어지고 있는 시장에서 재도약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업계는 분석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애플의 세계 태블릿 시장 점유율은 25.3%에 그쳤다. 전분기대비 3.6%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홈그라운드’인 북미 시장에서도 같은 기간 아이패드를 410만대 판매해 점유율이 29%로 20.8%의 점유율을 기록한 삼성전자에 쫒기며 아슬아슬한 1위를 지켰다. 태블릿 시장 포화와 대화면 스마트폰과의 역할 중복, 태블릿의 상대적으로 긴 교체주기, 중국산 저가 태블릿 등 브랜드로 구분이 쉽지 않은 제품을 일컫는 '화이트 박스' 제품들의 점유율 확대가 아이패드 점유율 축소의 주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이날 쿡 CEO는 이날 "2010년 이후 현재까지 아이패드는 2억2500만대 판매됐다"며 "이는 애플 제품의 발매 후 첫 4년간 판매량 가운데 가장 많은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함께 공개된 레티나 5K 디스플레이 아이맥에는 상용 제품 가운데 최고 해상도의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본체와 화면이 일체형인 이 제품은 27인치 화면에 해상도가 5120×2880에 달한다.

이는 가정용 풀HD TV(1920×1080)의 7.11배, 4K 초고해상도(UHD) TV 디스플레이(3840×2160)의 1.78배 수준이다. 기존 27인치 아이맥(2560×1440) 보다도 4배 가까이 해상도가 높다. 삼성전자·LG전자 등이 1억원을 웃도는 가격에 판매를 시작한 105인치 곡면 5K UHD TV(5120×2160) 보다도 해상도가 높다. 이 제품의 미국 판매 가격(세금 제외)은 기본 모델 기준 2499달러(약 265만원) 수준이다.

애플은 또 화면 크기가 7.9인치인 '아이패드 미니3'도 이날 함께 선보였으나 터치ID가 탑재된 것 외에는 대부분의 사양이 지난해 출시된 전작 아이패드 미니2와 유사했다.

애플은 이날부터 아이폰·아이패드·아이클라우드 등과의 연동 기능을 강화한 맥용 새 운영체제 'OS X 요세미티'의 정식 버전도 사용자들에게 배포했다. 근접무선통신기술(NFC)을 활용하는 모바일 결제서비스 애플페이는 오는 20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