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출범 1년간 비위 연루 공무원 178건

최종수정 2014.10.10 08:20 기사입력 2014.10.10 08:20

댓글쓰기

(출처-유승희 의원실)

(출처-유승희 의원실)


이틀에 한 번꼴 사고 발생... 같은 기간 방통위는 1건, 방심위는 없어
공직기강 확립과 비리 척결을 위한 근본 대책 마련 시급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미래창조과학부 출범 이후 1년간 비위에 연루된 건수가 178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유승희 의원(새정치민주연합, 성북갑)이 미래부 출범 이후 1년 동안 법원, 검찰이 통보한 '공무원 비위 사실' 제출자료를 분석한 결과 비위연루 건수가 총 178건에 달했다.

같은 기간 동안 방송통신위원회의 비위사실은 단 1건에 불과했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한 건도 없었다.

타 상임위원회 소속 보건복지부의 경우 소속기관을 포함해 10건 등의 수치와 비교할 때 미래부의 178건은 매우 이례적인 수치라는 것이 유 의원의 주장이다.
한편, 미래부는 지난 7월 장관 정책보좌관과 서기관급 1명이 세월호 참사 직후인 5월 유관업체로부터 골프접대를 받아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이어 지난 8월에도 미래부 사무관이 산하 진흥원 직원에게 사업을 위탁하는 대가로 매년 1억원씩 상납할 것을 요구하고 800여만원이 입금된 현금 체크카드를 받아 사용하다 불구속 기소되는 등 비리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유 의원은 "우리나라 미래의 먹거리와 일자리 창조에 주력할 미래부가 비리직원 양성소로 전락하고 있다"며 "미래부 장관은 문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고 공직 기강확립과 비리척결, 본업인 ICT와 과학기술을 통해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에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