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프트웨어융합클러스터센터 '부산 센텀'에서 첫 개소

최종수정 2014.10.09 12:00 기사입력 2014.10.09 12:00

댓글쓰기

(자료-미래부)

(자료-미래부)


미래부, 부산 센텀지역을 SW융합의 메카로 본격 육성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지자체가 중심이 되고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소프트웨어(SW)융합센터가 부산에서 첫 문을 열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10일 부산정보산업진흥원에서 김용수 미래부 정보통신방송정책실장, 서병수 부산시장, 배덕광 국회의원 및 지역의 정보통신기술(ICT)ㆍSW기업인 등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SW융합클러스터센텀센터'를 개소했다.

부산 SW 융합클러스터센텀센터는 부산광역시의 5대 신전략산업(해양, 기계융합ㆍ부품소재, 바이오 헬스, 창조 문화, 지식 인프라 서비스)에 SW 를 적용해 신시장, 신산업, 신서비스, 신일자리를 창출하는 융합의 핵심거점으로 다음과 같은 역할을 수행한다.

우선 SW융합기업 성장 지원체계를 구축해 소프트웨어(SW)를 통해 기존 산업의 제품혁신 및 고부가가치화의 한계를 극복하고, SW융합 기술개발부터 마케팅, 해외진출까지 밀착 지원하는 원스톱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클라우드기반의 창업환경 구축, '갈매기 창업사관학교(SEA GULL)' 운영 등으로 SW벤처창업 생태계 조성도 중점 추진한다.

특히, 갈매기 창업사관학교는 SW분야 예비창업자 대상 창업교육, 단계별 창업 체감형 프로그램 등을 통해 청년 창업을 활성화하고, 창업 성공률을 높여 부산이 벤처창업의 중심지역이 되도록 지원한다.

부산지역의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실전적 SW융합 인력이 배출될 수 있도록 SW융합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산학연간 인력 수급 생태계도 조성한다.

산ㆍ학ㆍ연ㆍ관의 지식혁신 네트워크 생태계를 구축, SW산업과 다양한 산업간에 융합 패러다임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김용수 실장은 "부산시가 중심이 되고 중앙정부가 지원해 세계적인 SW융합클러스터로 발전하는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지혜와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미래부는 지역 SW산업의 퀀텀점프와 SW를 통한 지역 특화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난 7월4일 부산 센텀, 경기 판교, 인천 송도지역 등 3개 지역을 선정한 바 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