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한석, 술집 영업사원으로 취직해 하루에 폭탄주 10잔씩 마신 사연

최종수정 2014.10.02 21:03 기사입력 2014.10.02 21:03

댓글쓰기

▲ 김한석 득녀, 생방송 도중 눈물=MBC '기분 좋은 날' 방송화면 캡쳐

▲ 김한석 득녀, 생방송 도중 눈물=MBC '기분 좋은 날' 방송화면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한석, 술집 영업사원으로 취직해 하루에 폭탄주 10잔씩 마신 사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그맨 김한석이 방송 일이 없던 시절 술집에서 영업사원으로 일했다고 털어놨다.
김한석은 최근 진행된 채널A 예능 '웰컴 투 시월드' 녹화에 출연해 '암 걸린 시어머니 고친 며느리'라는 주제로 출연진과 대화를 나눴다.

녹화 당시 김한석은 "이혼하고 방송이 끊겨 돈이 없던 시절, 아버지가 암에 걸려 병원비로 큰돈이 필요했다"며 입을 열었다.

김한석은 "병원비를 내려고 가라오케 술집에서 영업사원으로 취직했다. 10개 방을 돌면서 하루에 폭탄주를 10잔씩 마셨다"고 고백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김한석의 고백이 담긴 '웰컴 투 시월드'는 2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