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같이 들을래" CF 주인공, JYP 출신 가수 '한나' 지난 1월 자살…왜?

최종수정 2014.10.02 06:43 기사입력 2014.10.02 06:43

댓글쓰기

지난 1월 자살로 세상을 떠난 한나 가 출연했던 CF의 한장면 [사진=유튜브 캡쳐]

지난 1월 자살로 세상을 떠난 한나 가 출연했던 CF의 한장면 [사진=유튜브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같이 들을래" CF 주인공, '한나' 지난 1월 스스로 목숨 끊어…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겸 배우 한나(33·류숙진)가 지난 1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1일 한 매체는 가요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실력 좋고 밝았던 한나가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가까웠던 지인들이나 동료 가수들도 이 같은 내용을 잘 모르고 있어 안타깝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나는 지난 1월 경기도 분당의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이를 어머니가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숨지기 전 한나는 공황장애를 앓는 등 힘든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줬다.
현재 고인은 화장돼 경기도 성남시 영상관리사업소 제2추모관에 안치돼 있다.

한편 JYP엔터테인먼트 출신 가수인 한나는 지난 2002년 가수 강성훈의 2집 '회상' 뮤직비디오 주인공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03년에는 가수 비의 2집 수록곡 '난 또 니가 좋은 거야' 피처링을 돕기도 했으며, 2004년 데뷔곡 '바운스'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또한 2006년, 2008년까지 앨범을 내며 가수로 활동하던 한나는 2011년에는 배우로 변신해 '한지서'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며, 2011년 영화 '돈가방'과 2012년 단편 영화 '까만 크레파스'에 출연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