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재외국민에 안전정보 실시간 안내' 추진

최종수정 2014.09.28 09:31 기사입력 2014.09.28 09: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는 해외에 있는 우리 국민에게 실시간으로 사건·사고 등 안전 정보를 전파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정부는 또 영사콜센터를 재외국민 안전정보센터로 확대 개편해 안전 정보에 대한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28일 안전정보센터 설립 예산 40억원 등 관련 사업비가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주로 외국에 입국할 때 휴대전화 문자로 안내되는 안전 정보가 내년부터는 상세하고 실시간으로 발송된다. 우리 국민이 체류하는 지역에 이웃한 곳에서 재난·재해나 테러 등 안전과 관련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이런 정보도 맞춤형으로 수시로 알리기로 했다.

내년 중 문을 열 재외국민 안전정보 센터를 통해 재외국민의 민원에 대한 대응 수준도 현재 영사콜센터보다 높일 예정이다. 직원 규모도 현재 40명 안팎에서 확대하고 외교부 본부 근처로 옮겨 재외국민의 민원을 외교부 본부에 연결시켜주는 데서 벗어나 상담 등의 업무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재외국민 안전정보 센터를 통해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7개 국어에 대한 통역서비스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외교부는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현재 관련 업무를 맡은 재외국민보호과에 더해 신속대응 업무를 담당하는 과(課)를 신설할 예정이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