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라크 재외국민 안전대책 간담회…테러 예방책 협의

최종수정 2014.09.22 18:01 기사입력 2014.09.22 18:01

댓글쓰기

26일 간담회 추가개최,이라크내 근로자 숫자는 조금 늘듯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정부는 이슬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주 활동 무대인 이라크에 진출한 우리 기업 관계자들과 22일 안전 간담회를 갖고 현지 체류 한국인에 대한 안전대책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오는 26일 다시 회의를 열어 안전 대책 방안을 추가 협의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라크 진출 기업 관계자 20여명과 관계부처 실무자 등이 참여한 이날 간담회에서 미국의 IS 격퇴작전을 포함한 이라크 내 최근 정세를 설명하고 재외국민 경호 대책 등을 공유했다.

정부는 IS 격퇴작전으로 우리 국민에 대한 위협 요인도 무력 충돌이나 전면전에 따른 피해보다 후방 테러 가능성 쪽으로 옮겨오고 있다고 보고 안전 대책을 협의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전했다.

이 당국자는 "(재외국민에 대한) 위협의 성격이 바뀌고 있다는 점에서 경호대책 등에 근거한 개별 여권사용 심사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건설현장 근로자 등을 1500명에서 1000명 수준으로 낮췄다가 조금 늘리고 있다면서 상황이 바뀐 만큼 인력동결에만 치중할 수 없다고 보고 일부 업체들의 요청에 따라 조금 늘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전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