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전기차 충전 사업 개시

최종수정 2014.09.25 06:32 기사입력 2014.09.25 06:32

댓글쓰기

환경부-BMW 코리아-포스코 ICT와 함께 전기차 충전소 확대 나서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이마트 가 정부의 전기차 인프라 확대 정책에 발맞춰 민간기업과 손잡고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서는 등 국내 전기차 시장의 허브 (HUB)로 자리매김한다.

이마트는 25일 목요일 경기도 용인시 죽전동에 위치한 이마트 죽전점에서 환경부와 BMW 코리아, 포스코 ICT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충전소 정식오픈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전기차 충전소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마트가 전기차 충전소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는 것은 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어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환경부가 공개한 연도별 전기차 보급 현황에 따르면 국내 전기 자동차 등록 대수는 2011년 이래로 매년 두 자리수 성장률을 기록하며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온실가스 및 탄소 배출량 규제가 강화되고, 화석 연료 고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짐에 따라 전기차 판매량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큰 폭의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의 전기차 구매 장려책도 시장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전기차 100만대 보급을 목표로 전기차 구매시 15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교육세, 취득세 등 최대 420만원의 세제를 감면해주는 등 적극 나서고 있다.

정부 주도의 전기 자동차 보급 확대 정책에도 불구하고 이것이 실질적인 구매로 연결되지 못했던 가장 큰 이유로는 턱없이 부족한 충전소 시설이 꼽혀왔다. 시판된 전기자동차는 배터리 1회 충전시 실주행거리가 약 160km 이하 수준으로 잦은 충전이 필요한데 현재 운영 중인 전기차 충전기 중 35%는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29%는 제주특별자치도에 편중돼 있어 이들 지역을 제외한 지역에선 전기차 활용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또한 충전방식이 일부 상이해 충전기별로 사용이 가능한 차량에도 차이가 있다는 점도 전기 자동차 시장 확대에 걸림돌로 지적받아 왔다.

이마트는 이러한 인프라 부족 해소를 위한 최적의 장소가 전국적으로 150여 개에 이르는 다점포망을 가진 이마트 매장으로 보고 이를 기반으로 본격적인 시장 확대에 나서게 됐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지난 3월 BMW 코리아, 포스코 ICT와 함께 민간 부문 최초로 전기차 충전 사업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은데 이어 이번에 공식 오픈 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전기차 충전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BMW 코리아에서 충전기 구입 및 설치를 진행하고 포스코 ICT는 자체 충전인프라 네트워크 시스템을 통한 운영을 담당하는 형식이다.

현재 이마트에 설치돼 있는 민간 전기차 충전기는 전국 35개 도시에 있는 이마트 80개 점포, 119개에 달하며 향후 전기차 충전소를 이마트 전점으로 확대하는 한편, 신규 점포도 기획 단계부터 시설 설치를 준비할 계획이다.

전기를 충전하기 위해서는 포스코 ICT 충전 멤버십 카드를 구매한 후 사용할 수 있으며 BMW i3, 레이, 쏘울, SM3, 닛산 리프, GM 스파크 등 전기차 전 차종에 대해 충전이 가능하다.

전기차 충전기는 시간당 약 7kw를 충전할 수 있으며 BMW i3의 경우 kw당 주행거리가 약 7km인 점을 고려하면 1시간에 약 50km 주행 가능한 양을 충전할 수 있는 셈이다.

방전상태에서 충전하는 데는 약 3시간 가량이 소요되지만 전기차 충전기가 이마트 내에 위치해 충전 대기 시간 동안 쇼핑을 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용객들의 불편은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마트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는 모두 140대로, 충전기 1대 당 1일 평균 5대가 충전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일 전기차 약 700대 가량의 추가적인 고객 유입 효과를 부수적으로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MW 코리아는 이마트 전기차 충전소 공식 오픈을 기념하기 위해 자사 제품인 BMW i3 전기차 구입 고객에 대해 향후 한시적으로 무상 충전 멤버십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이마트는 민간사업과 별도로 지난 2011년 환경부와의 MOU를 체결한 이후 진행하고 있는 공공 전기차 충전 사업 역시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김기곤 이마트 CSR 담당 상무는 "앞으로 이마트 전기차 충전소뿐만 아니라 유통업의 특성을 활용,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 절감 등 녹색 경영에 앞장서는 친환경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