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수부 내년 예산 4.6조…5% 늘었다

최종수정 2014.09.22 15:38 기사입력 2014.09.22 11:10

댓글쓰기

마리나항만 사업 예산은 10% 줄어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해양수산부의 내년도 예산과 기금 규모가 전년 대비 5.0% 늘었다. 특히 세월호 사고 후속대책으로 안전교육과 장비보강, 시스템 개선 등에 투입되는 규모가 확대됐다.

해수부는 2015년 예산과 기금을 전년 4조3796억원에서 2208억원 증액된 4조6004억원으로 편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2009년 이후 최대 예산규모다.

먼저 해수부는 세월호 사고와 같은 대규모 해양인명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교육, 장비보강 등에 1458억원을 투입한다. 선원종합비상훈련장과 대국민 해양안전 체험관을 건립하는데 각각 35억원, 13억원이 투입된다. 선원교육을 실시하는 해양수산연수원에 지원하는 규모도 올해 202억원에서 내년 209억원으로 소폭 늘었다.

또 국고여객선 건조사업에 전년(19억원) 대비 대폭 늘어난 72억원을 투입하고, 전국 18개 VTS 연계망 구축과 해양사고 예방활동 지원사업에 각각 30억원, 53억원을 새롭게 편성했다. 태풍 등 자연재해에 대비해 부두, 방파제 등 해양시설물 안전관리를 강화하는데도 전년보다 늘어난 1608억원, 3876억원을 투입한다.
해수부는 경제활성화의 일환으로 권역별 거점 항만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 부산항 신항만 개발에 투입되는 예산을 올해 1125억원에서 내년 1344억원으로 늘렸다. 울산신항과 인천신항에도 전년 대비 늘어난 915억원, 596억원을 투입한다. 목포항, 동해항, 여수신북항에도 각각 168억원, 470억원, 230억원을 지원한다.

또 해수부는 해양신산업 육성 차원에서 연구개발 투자도 확대한다. R&D 투자 규모는 전년 5527억원에서 5859억원으로 증액됐다. 해양수산기술사업화 지원사업과 메가요트 건조 기술개발에도 각각 31억원, 10억원이 새롭게 편성됐다. 다만 마리나 항만 건설에 투입되는 예산은 135억원으로 전년 대비 10% 줄었다.

이와 함께 해수부는 생산산업 위주였던 수산업을 가공, 식품산업으로 다변화하기 위해 수산식품산업거점 단지를 조성하는데 155억원을 투입한다. K씨푸드 육성에 36억원을 새롭게 편성하는 등 수산물 해외시장개척 예산도 81억원에서 133억원으로 늘렸다. 수산물 이력제와 위생관리에 투입하는 규모는 135억원에서 159억원으로 확대했다.

이밖에 독도 관리 예산을 89억원으로 전년 대비 21억원 늘리고 해양영토역량강화 예산을 13억원으로 확대하는 등 해양영토관리를 강화하고, 국가해양관측망 구축과 운영에 투입되는 예산도 405억원으로 편성했다. 연안정비와 관리에도 각각 525억원, 110억원이 투입된다.

올해 신규사업으로는 수산산업창업투자지원(20억원), 해양사고 예방활동 지원(53억원), 귀어귀촌활성화(30억원), 부산항 신항만 토도 제거(30억원), 수산연관우수기술 사업화자금 지원(40억원) 등 13건, 262억1000만원이 편성됐다.

해수부 관계자는 "해양수산분야의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투자로 이어질 수 있게 예산의 적기집행을 위한 세부사업계획 조기수립 등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