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성태 "현대車,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화 서둘러야"

최종수정 2014.09.20 15:02 기사입력 2014.09.20 15:02

댓글쓰기

김성태 "현대車,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화 서둘러야"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20일 "현대자동차는 법원의 판결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나머지 비정규직 근로자들에 대한 정규직화도 더욱 서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서면 보도자료를 통해 "(현대차가) 막중한 사회적 책임을 다해줄 것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현대자동차 사내하청업체에 소속돼 일하던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현대차와 사내하청업체들을 상대로 낸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법원은 지난 18~19일 이틀에 걸쳐 각각 994명, 253명의 현대차 사내하청 비정규직 근로자들을 정규직 근로자들로 인정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하려는 현대차가 결코 잊어서는 안 될 사실은 그 사회적 책임 역시 '글로벌스탠다드'에 걸맞게 이행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8일 현대차그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한국전력 본사 부지를 10조5500억원에 낙찰받은 데 대해서는 "그 적절성에 대한 사회적 논란과 우려마저 일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경영상 판단의 타당성은 논외로 하고, 국민적 관점·사회적 시각에서 바라본다면 이번 한전 부지 매각의 의미는 결코 작지 않다"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기업인 한국전력의 부채 규모는 올 상반기 기준 57조원에 이르러, 번 돈으로 이자조차 내기 어려운 상황이 몇 년째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입찰로 한전은 약 8조5000억원대의 매각 차익을 거둘 수 있어 부채 감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