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노조 "한전부지 매입 계획 즉각 철회"

최종수정 2014.09.19 17:49 기사입력 2014.09.19 17:49

댓글쓰기

"감정가 3조3000억원에 불과한 한전 부지 10조5500억원을 제시해 인수대상자로 선정" 지적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현대자동차 노조가 현대차그룹 컨소시엄의 한국전력 부지 매입 계획에 반기를 들고 나섰다.

19일 현대차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회사는 부지 매입 계획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감정가 3조3000억원에 불과한 한전 부지를 10조5500억원을 제시해 인수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어 "회사가 가장 절실한 본사의 공간 협소 문제를 해결하고 한전부지 일대를 거대한 한국판 아우토슈타트로 만들어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걸맞은 브랜드 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명분을 내세웠다"며 "하지만 주식시장에서는 현대차그룹의 경쟁력 약화를 우려하며 그룹의 주요 상장사 주식이 일제히 하락하는 등 혼란을 겪었다"고 지적했다.

임금협상에 대해 노조는 "통상임금 확대 적용을 위해 사측이 결단해야 한다"며 "노조는 협상 타결 시기에 연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