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중·러·몽 4개국,"광역두만강개발계획 국제기구 전환협정문 내년 서명"

최종수정 2014.09.18 15:00 기사입력 2014.09.18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동북아지역 다자간 정부협의체인 광역두만강개발계획(GTI)의 제15차 총회가 17일 중국 옌지에서 열려 국제기구로의 전환 일정에 합의했다고 기획재정부가 18일 밝혔다. GTI (Greater Tumen Initiative)는 동북아 지역개발 및 경제협력 증진을 목적으로 한국, 중국, 러시아, 몽골 등 4개국이 참여하는 정부간 협의체다. 이번 회의에는 우리 정부 대표단 등 4개국 중앙정부 및 지자체, UN개발계획(UNDP)·독일국제협력단(GIZ) 등 국제기구를 포함,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총회에서 회원국들은 GTI를 2016년까지 동북아 경제협력을 선도하는 국제기구로 전환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국제기구 설립을 통한 동북아 역내경제협력 강화 및 공동번영의 비전을 담은 기본계획이 승인됐고 차기 총회(2015년, 한국)에서 국제기구 설립협정문이 서명될 예정이다.
18일에는 동북아지역 개발을 위한 자금협력 강화를 위해 4개국 수출입은행이 참여하는 동북아 수출입은행 협의체의 창립총회가 열렸으며 우리측에서는 이덕훈 수출입은행장이 참석했다. 총회에서는 역내 양자ㆍ다자간 공동 프로젝트 발굴 및 협조융자를 위한 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기본협약이 채택됐다. 또한, 한국, 러시아, 몽골 등에서 10개의 사업계획안이 제안돼 회원은행들이 적극적인 참여의사를 표명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광역두만강지역은 유라시아 시대의 전략적 요충지로서, 우리경제의 성장잠재력 제고와 함께 한반도 통일시대 준비에 근간이 되는 중요한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차원에서 GTI를 활용해 동북아 경제협력 강화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