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10.5조, 무리한 금액 아니다…미래가치 충분"

최종수정 2014.09.18 11:21 기사입력 2014.09.18 11: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18일 삼성동 한전부지 낙찰자로 선정된 현대차 그룹은 "통합 콘트롤타워 건립이라는 현실적 필요성과 글로벌 경영계획, 미래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관련업계에서 예상한 금액을 훨씬 초과하는 수준이나 무리한 투자는 아니라는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한전부지 인수는 단순한 중단기 수익 창출을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며 글로벌 경영 차원에서 30여개 그룹사가 입주해 영구적으로 사용할 통합사옥 건립을 위한 것"이라며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글로벌 네트워크 관리를 위한 차원이 다른 공간을 조성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가 이번 입찰에 10조원이 넘는 금액을 써낸 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회사는 "제2의 도약을 추구하려는 최고경영층의 구상과 의지가 담긴 100년 이상 미래를 내다본 결정"이라고 전했다.

한국자산관리공사가 밝힌 낙찰가는 10조5500억. 이는 부지매입 비용으로 향후 개발에 필요한 비용은 빠진 금액이다. 초고층 빌딩과 호텔, 컨벤션센터 등을 짓기 위해서는 6조~7조원이 추가로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은 "부지 매입 비용을 제외한 건립비 및 제반비용은 30여개 입주 예정 계열사가 8년 간 순차적으로 분산해서 투자할 예정"이라며 "사별 부담은 크지 않다"고 강조했다.
회사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강남 지역 부동산 가격 상승률은 다양한 외부 변수에도 연평균 9%에 달했다. 10~20년 후까지 내다보면 미래가치를 충분하다는 것이다. 인근 일본 등 다른 국가의 사례를 견줘도 도심 핵심지역은 비싸다는 게 현대차 측 주장이다.

아울러 지금도 통합사옥이 없어 각 계열사가 외부 건물을 쓰면서 부담하는 임대료가 연간 2400억원을 넘는 수준인 점도 감안해야 한다고 회사는 전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