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정 협의회에 농민단체 난입, 계란 투척…쌀관세율 확정에 반발

최종수정 2014.09.18 08:43 기사입력 2014.09.18 08: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장준우 기자] 정부가 513%의 쌀 관세율을 확정한 가운데 전국농민회총연맹(이하 전농회)은 18일 당정 협의에 난입해 부처관계자와 의원들에게 계란을 투척하고 고춧가루를 뿌리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와 농림축산식품부 간에 열린 당정 협의에서는 내년도 예산안과 쌀 관세율에 대한 정부의 보고가 진행됐다.
회의 시작 후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는 도중 '쌀 전면개방 반대' 피켓을 든 전국농민회총연맹 소속 회원 10여명이 회의장에 난입해 이 장관과 농해수위원들을 향해 계란을 투척하고 고춧가루를 뿌려 회의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이날 농해수위원으로 참석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농민들을 향해 "예를 갖춰서 얘기하라"고 호통을 쳤고, 김영호 전농회 의장은 "농민들과 국민들에게 약속한 주권에 대한 문제를 야당 국회의원에게도 알리지도 않으면서 일방적으로 언론에 보도하느냐, 저의가 무엇이냐"고 항의했다.

김 대표가 "우선 폭력행위에 대해 사과하라"고 하자 김 의장은 "농림부가 먼저 우리에게 사과하라"고 맞받아쳤고, 다시 김 대표는 "하고 싶은 말 얼마든지 들을 준비가 돼 있고 여러분들 위해서 같이 고민하는 회의 하고 있는데 폭력행위에 대해 사과하라"면서 퇴장을 요구했다.
김 의장은 "이때까지 농민 다 죽여 놓고 지금까지 대책 없이 뭐하겠다는 거냐"면서 "일방적으로 쌀 관세화 진행 중단하시고 야당과 긴밀하게 깊게 국익 차원에서 준비하라"고 촉구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