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전자, 최고 사양 미러리스 카메라 'NX1' 공개

최종수정 2014.09.16 09:44 기사입력 2014.09.16 09:44

댓글쓰기

한명섭 삼성전자 이미징사업팀장(부사장)이 렌즈 교환형 미러리스 카메라 NX1을 소개하고 있다.

한명섭 삼성전자 이미징사업팀장(부사장)이 렌즈 교환형 미러리스 카메라 NX1을 소개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강력해진 DRIMeⅤ 이미지 프로세서, 최초 BSI 탑재 2820만 화소
APS-C 타입의 이미지 센서로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고품질 이미지 촬영
"최첨단 광학 기술 집약된 제품으로 전문가용 카메라 시장 공략"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삼성전자 가 최고 사양의 렌즈 교환형 미러리스 카메라 'NX1'으로 프리미엄 카메라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
삼성전자는 16일부터 21까지 독일 쾰른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카메라 전문 전시회인 '포토키나 2014'에 앞서 '삼성 프리미어 2014 - NX' 행사를 개최하고 NX1을 15일(현지시간) 공개했다.

NX1은 전문가도 사용하기 부족함이 없는 미러리스 카메라로, 스피드와 정확성을 겸비해 다양한 상황에서도 최적의 사진을 얻게 해준다. 강력해진 5세대 이미지 프로세서 'DRIMe V'를 탑재해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고품질의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 DRIMe는 삼성에서 자체 개발한 디지털 시그널 프로세싱 이미지 엔진 브랜드다.

0.055초 속도의 초고속 오토 포커스(AF)를 제공하고 상면 위상차 센서를 통해 이미지 센서 대부분의 영역을 초점으로 인식할 수 있어, 움직이는 피사체의 순간도 정확하고 빠르게 포착할 수 있다.
8000분의 1초의 초고속 셔터 스피드, 업계 최고 수준인 초당 15장의 연사 속도를 지원해 움직임이 많은 스포츠 경기나 동물 촬영 등 전문가용 카메라로도 손색이 없다.

야구 경기의 타격 순간 같은 고속 장면을 인식해 최적의 순간을 자동으로 촬영해주는 '삼성 오토 샷' 모드도 이번에 새롭게 선보였다.

이미지 센서와 동영상 촬영 기능도 강화했다. 2820만 고화소에 이면조사형 센서(BSI) 방식을 최초로 적용한 APS-C 타입 CMOS 센서를 탑재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보다 선명하고 자연스러운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다. 4K(4096x2160)와 UHD(3840x2160) 화질의 고해상도 동영상 촬영도 지원한다.

NX1은 클래식한 카메라 디자인과 견고한 마그네슘 합금 본체로 고급스러운 느낌과 내구성을 갖췄다.

설정해 놓은 촬영 값을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상태 표시창을 미러리스 카메라 최초로 탑재하고, 0.005초의 빠른 응답 속도를 구현한 236만 화소의 OLED 전자식 뷰파인더와 75.2mm(3.0형)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통해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했다.

NX1은 미러리스 카메라 최초로 탑재된 블루투스, 더욱 빨라진 와이파이, NFC(근거리 무선통신) 등을 통해 촬영한 이미지를 바로 스마트폰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공유할 수 있다.

한명섭 삼성전자 이미징사업팀장(부사장)은 "NX1은 다양한 차세대 카메라 기술들을 고루 갖춘 가장 빠르고 정확한 카메라로 누구나 전문가 수준의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미러리스 카메라를 새롭게 정의하는 NX1을 통해 프리미엄 카메라 시장을 본격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키나 삼성 NX 부스에서 글로벌 미디어 관계자들이 렌즈 교환형 미러리스 카메라 NX1을 체험하고 있다.

포토키나 삼성 NX 부스에서 글로벌 미디어 관계자들이 렌즈 교환형 미러리스 카메라 NX1을 체험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