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T, ICT 활용해 '스마트 인천아시안게임' 이끈다

최종수정 2014.09.15 08:58 기사입력 2014.09.15 08:58

댓글쓰기

15일 SK텔레콤 관계자들이 인천아시안게임 공식 SNS인 '틱톡'과 구내 유선전화와 이동전화를 통합한 'AG스마트콜' 등의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대회는 회의, 행사공지, 업무지시 등에서 ICT를 적극 활용하는 스마트대회로 진행된다.

15일 SK텔레콤 관계자들이 인천아시안게임 공식 SNS인 '틱톡'과 구내 유선전화와 이동전화를 통합한 'AG스마트콜' 등의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대회는 회의, 행사공지, 업무지시 등에서 ICT를 적극 활용하는 스마트대회로 진행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원장 등 SNS 활용 적극 참여
-SKT "스마트 ICT 기반의 역대 최고 스마트대회"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SK텔레콤은 17회 인천아시안게임 개막을 앞두고 조직위원회와 함께 이번 대회를 '스마트대회'로 만들기 위해 SNS를 대회 운영의 주요 소통수단으로 활용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인천아시안게임에서는 공식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SNS가 사용된다. SK텔레콤과 조직위원회는 아시안게임 공식 SNS로 SK플래닛이 제공하는 '틱톡'을 선정했으며, SK플래닛은 별도로 운영자를 주경기장에 상주시켜 폐막 시까지 원활한 운영 지원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SK플래닛은 공식 SNS 활용을 위해 틱톡 서비스에 3만여명의 대회 관계자들에 맞게 사전에 기능 및 조직의 특성을 고려해 그룹을 생성했으며, 별도의 보안 관리 강화 및 부가 기능 지원도 마무리했다. 대회 관계자들은 이 틱톡 내 그룹들을 통해 행사 관련 공지, 업무 지시 및 정보 공유 등을 함으로써 SNS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SNS 서비스 외에도 무선뿐 아니라 유선까지 포함한 다자간 회의통화를 지원하는 'T그룹온' 서비스가 제공된다. 특히 아시아 올림픽 평의회(Olympic Council of Asia) 관계자 등 회의 통화가 잦은 해외 VIP들을 대상으로는 'T그룹온' 영문 버전이 제공된다.

또한 구내 유선전화와 이동전화를 통합한 유무선통합 'AG스마트콜' 솔루션도 대회 관계자에게 제공된다. AG스마트콜은 인천아시안게임 마스코트인 '비추온', '추므로', '바라메'를 활용한 위젯 서비스로 간편하게 제공된다. 인천 지역뿐 아니라 대회가 열리는 협력도시까지 포함한 지역 내에서 유무선간 무제한 무료 음성통화를 이용하게 된다.
이명근 SK텔레콤 기업사업부문장은 "조직위원회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IT·통신 및 방송 영역 주요 인프라를 성공적으로 구축한 데 이어,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준비했다"면서 "폐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통해 차질 없이 운영함으로써 역대 최고의 스마트 대회라는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