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기 저금리시대, '숨은 고금리' 찾아라

최종수정 2014.09.14 15:02 기사입력 2014.09.14 12:44

댓글쓰기

복리형·절세형 상품, 젊은 직장인들 사이 '인기몰이'

장기 저금리시대, '숨은 고금리' 찾아라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한국은행이 예상대로 9월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추가금리 인하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현재도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면 실질금리가 제로금리에 가까울 정도로 낮은 수준. 장기 저금리 시대에 접어들면서 금리가 낮더라도 복리식으로 적용되는 상품이나 절세 상품 등 이른바 '숨은 고금리 상품'을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복리형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적은 종자돈으로 목돈을 만들려는 젊은 직장인들이 관심을 보인다. 원금에만 이자가 붙는 단리와 달리 복리는 원금과 이자를 합한 금액에 또 다시 이자가 붙는다. 단리보다 실질 수익률이 훨씬 높아 '복리의 마술'이라는 말이 뒤따른다.

은행권에서도 이같은 복리형 상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수협은행은 지난 7월 연 최고 4.2%의 금리를 받을 수 있는 'Sh 월복리자유적금'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12개월 이상 24개월 미만은 2.7%, 24개월 이상 36개월 미만은 2.9%, 26개월 이상 48개월 미만 3.1%, 48개월 이상 60개월 미만 3.3%, 60개월은 3.5%의 기본 이율이 적용된다. 여기에 인터넷 뱅킹이나 자동이체, 카드 이용 여부에 따라 최대 0.7%의 우대 이율을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의 '신한 월복리 적금'도 꾸준한 인기를 보이고 있다. 3년 동안 분기당 100만원 이내에서 저축이 가능한 이 상품의 기본 이율은 연 2.65%이다. 청약저축 가입 여부와 카드결제, 급여이체, 공과금 이체 등의 요건을 만족하면 0.3% 추가 금리우대 혜택으로 연 2.95% 월복리가 적용된다.

이와 함께 절세형 상품도 저금리 시대 필수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금융상품으로 꼽힌다. 신(新)연금저축은 400만원을 납입하면 과세표준구간에 상관없이 12%가 세액공제돼 연 48만원의 절세효과가 있다. 10년 만기로 중도 인출이 필요할 경우에는 계좌 해지 없이 기타소득세만 내면 인출이 가능하다.

연초부터 은행권에서도 인기몰이를 한 소득공제장기펀드는 절세형 상품의 대표주자다.

소득공제장기펀드는 연 600만원 한도로 투자가 가능하며, 납입액의 40%가 소득공제 된다. 최대 연 240만원의 소득공제 혜택이 주어지는 셈이다. 일반 펀드에 비해 보수도 30% 저렴하게 책정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표면적으로 높은 금리를 내건 상품을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조금만 따져보면 상당한 이득을 볼 수 있는 상품도 있다"며 "저금리 시대에 복리형, 절세형 상품은 재테크의 기본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