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희태 전 국회의장 캐디 성추행 논란…평소 딸한테 '남다른' 애정표시?

최종수정 2014.09.12 18:13 기사입력 2014.09.12 18:13

댓글쓰기

박희태 전 국회의장 [사진=아시아경제 DB]

박희태 전 국회의장 [사진=아시아경제 DB]



박희태 전 국회의장 캐디 성추행 논란…평소 딸한테 '남다른' 애정표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박희태 전 국회의장이 골프장 캐디의 신체를 만졌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성추행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노컷뉴스'는 "박 전 의장이 지난 11일 오전 10시쯤 강원도 원주의 한 골프장에서 캐디 A 씨의 신체를 함부로 만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A씨가 강하게 반발하자 "박 전 의장과 보좌진이 사과 했지만 A 씨가 박 전 의장을 고소하겠다는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골프장 관계자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는 사실만 말씀드릴 수 있다"며 "현재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박 전 의장은 해당 매체와 전화 통화에서 "귀엽다는 수준에서 '터치'한 거고 '예쁜데 총각들 조심해라' 이런 얘기를 해줬다"며 "당사자는 불쾌감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희태 전 국회의장은 "내가 딸만 둘"이라면서 딸을 보면 귀여워서 애정의 표시를 남다르게 하는 사람이다"고 말했다.

한편, 박희태 전 국회의장은 2008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전당대회 당시 '돈 봉투' 살포 혐의로 1심과 2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당시 박 전 의장은 김효재 전 정무수석에게 고승덕 전 의원실에 300만원이 든 돈봉투를 전달하도록 지시해 불구속 기소됐다.

이후 박희태 전 국회의장은 이명박 정부 말기 특별사면을 받았고 지난 1월 새누리당 상임고문으로 정치권에 복귀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