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시리아·유엔 승인없는 공습은 불법"

최종수정 2014.09.15 16:48 기사입력 2014.09.12 00: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시리아로의 공습 확대 방침을 발표한 가운데 러시아가 국제법 위반이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서방과 대립하고 있는 러시아가 서방 압박을 위한 외교 카드로 이용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러시아는 원칙적으로 IS 무력화를 위한 전쟁을 지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 외무부는 11일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시리아 정부의 동의 없이 시리아 영토 내 IS 기지를 공습하겠다고 천명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가 없이 이루어진 이런 행보는 도발행위이자 심각한 국제법 위반"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번 공습에서 시리아 정부군이 공격을 받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며 이는 시리아 사태에 추가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미국은 국제법을 철저히 준수하고 테러리스트들을 좋은 쪽과 나쁜 쪽으로 구분하는 행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모스크바의 유력 정치·군사문제 전문가 블라디미르 예브세예프 사회정치연구센터 소장도 이날 "시리아 정부의 승인을 받지 않은 현지 IS 기지 공습은 시리아 내정에 대한 불법적 무력개입"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에 군사개입하고 있다고 비난해오던 미국이 오히려 실제로 불법적 군사개입에 나섰다"며 "시리아 공습은 IS 격퇴란 효과를 내기도 어려울뿐더러 오히려 시리아 사태 해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러시아는 IS를 테러단체로 규정하고 이 조직의 무력화를 위한 전쟁을 원칙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러시아 외무부 고위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테러조직 IS의 활동이 러시아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로선 IS의 위협이 이데올로기적 수준에 머물고 있지만 곧이어 실질적인 위협으로 바뀔 수 있다"며 "IS 진영에서 싸우고 있는 전투원들이 러시아로 침투하거나 이 조직이 자신들의 사상을 러시아 내 이슬람 지역으로 전파하려 시도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