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6' 공개 6일전부터 애플스토어에 줄선 사람들 "애벌레같아…"

최종수정 2014.09.04 14:19 기사입력 2014.09.04 14:17

댓글쓰기

'아이폰 6'를 사기 위해 애플스토어 앞에서 기다리는 사람들[사진출처=Dan Benton 트위터 캡처]

'아이폰 6'를 사기 위해 애플스토어 앞에서 기다리는 사람들[사진출처=Dan Benton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나 아이폰 살래" '아이폰6' 공개 6일전부터 애플스토어에 줄선 사람들

'아이폰6'를 구매하기 위해 벌써부터 애플스토어 앞을 지키는 사람들이 있어 화제다.

애플은 오는 9일 차세대 스마트폰 '아이폰6' 공개를 앞두고 있어, 아직 6일이나 남았지만 애플스토어 앞에는 아이폰6를 구매하기 위한 사람들이 벌써부터 진을 쳤다.

3일(현지시간) 애플 인사이더 등 IT전문매체에 의하면 미국 뉴욕 맨해튼 5번가에 있는 애플 플래그십 스토어에는 이날 몇 명이 줄을 서서 노숙을 시작했다.

뉴욕에 거주하는 투자가로 알려진 댄 벤튼은 이날 트위터에 "안드로이드폰을 사려고 6일 전에 줄서는 모습을 본 적 있나?"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애플스토어 앞에서 침낭을 뒤집어 쓴 채, 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였다.
6일전부터 줄을 서는 것은 지난해 아이폰5S 출시때와 비교했을 때 3일 정도 더 빠르다.

만약 애플이 이번 아이폰6를 9일에 공개한 후 1차 출시를 19일에 한다면 현재 애플스토어에 줄을 선 사람들은 최소 2주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

한편, 뉴욕 애플스토어를 포함한 매장 앞에서 노숙하며 기다리는 사람들은 대부분 돈을 받고 고용된 전문가들로 알려졌으며, 홍보 목적을 위해 참여한 이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