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한식 비비고, 다양한 마케팅으로 추석 성수기 노린다

최종수정 2014.09.03 08:30 기사입력 2014.09.03 08:30

댓글쓰기

CJ비비고의 남도 떡갈비

CJ비비고의 남도 떡갈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CJ의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가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추석 성수기 공략에 나서 ‘조리냉동’ 시장 1위 위상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전체 냉동식품군에서 만두류를 제외한 나머지 제품군을 뜻하는 ‘조리냉동’ 시장에서도 명절 특수를 노리는 제품군은 바로 ‘한식반찬류’ 시장이다. 이 시장은 지난해 1130억원 가량의 시장 규모(링크아즈텍 기준)를 형성하고 있으며, 명절 성수기의 중요도가 선물세트 못지않게 높다.
이중 비비고가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는 ‘갈비/너비아니류’의 경우, 올해 540억원 이상의 규모로 작년 대비 1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시장을 놓고 CJ제일제당과 롯데, 대상과 오뚜기 등의 업체가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고 있다. 올해 6월 기준으로 갈비/너비아니류 시장의 점유율은 CJ 비비고가 39.1%, 롯데가 20%, 대상이 9.9%를 기록하고 있다.(링크아즈텍 기준)

비비고는 명절 상차림을 준비하는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해 ‘남도떡갈비’와 ‘바싹불고기’의 두 가지 제품을 앞세우고 있다. 이들 제품은 원재료를 갈지 않고 큼직하게 썰어 넣는 방식으로 씹는 맛을 살리는 한편, 다섯 가지 화학첨가물을 넣지 않은 ‘무첨가’ 콘셉트를 강조하는 제품들이다. 불에 직접 굽는 ‘직화’ 방식으로 제조해 맛과 향이 살아있다는 특징이 있다. 특히 비비고의 남도떡갈비와 바싹불고기는 집에서 쉽게 조리할 수 있으면서도 한식 전문점 수준의 맛 품질을 보유하고 있어 지난해 9월 출시 이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설날이 있던 지난 1월 매출은 전월 대비 75% 가량 상승하기도 했다.

추석 성수기를 보다 적극적으로 공략하기 위해, 비비고는 추석 상차림에 맞는 ‘레시피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떡갈비와 다양한 야채를 곁들여 만드는 명절 요리인 ‘쪽파버섯떡갈비산적’ 레시피를 개발하는 한편, 이 레시피와 비비고 제품을 박스에 넣어 온라인 응모를 통해 모집한 30여명의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비비고 레시피 박스 체험단’을 운영하고 있다.
비비고는 갈비/너비아니류와 함께 한식반찬류의 또 다른 한 축을 형성하고 있는 땡/완자류 시장 공략을 위해 최근 신제품 ‘비비고 도톰 동그랑땡’을 출시했다. 비비고 도톰 동그랑땡 역시 남도떡갈비, 바싹불고기와 마찬가지로 원재료 식감을 살리고 ‘5무첨가’를 강조하는 제품이다. 특히 엄선한 8가지 자연재료를 큼직하게 다져 넣고, 손으로 하는 방식과 유사하게 원재료를 반죽해 부드러운 식감을 보유했다. 동그랑땡 역시 명절 상차림에 빠질 수 없는 음식인 만큼, 남도떡갈비, 바싹불고기와 함께 명절 특수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장인 김태준 부사장은 “비비고는 우리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 상차림에도 손색없는 글로벌 한식 브랜드다”며 “이번 추석 성수기를 통해 보다 많은 소비자가 비비고를 경험할 수 있게 하는 한편, 명실상부한 ‘국가대표 한식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